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미,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에 "안보리 결의 위반…규탄"(종합)

"北 불법무기프로그램이 안보불안에 미치는 영향 보여줘"

발사된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발사된 북한 극초음속미사일

(서울=연합뉴스) 지난 11일 북한에서 발사한 극초음속미사일이 비행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발사 장소는 자강도로 알려졌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1.14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국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를 거듭 규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연합뉴스에 "미국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며 "미사일 발사는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이웃 및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 방침을 이어갈 것이며 그들이 대화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며 "한국과 일본의 안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앞선 두 차례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도 동일한 입장을 발표했다.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인도·태평양사령부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논평에서 "우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알고 있고 동맹 및 파트너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이번 발사가 미국 국민과 영토, 동맹에 대한 즉각적 위협은 아니라고 판단하지만,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이 안보 불안에 미치는 영향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미국은 북한의 두번째 미사일 시험 발사 직후 북한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적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단체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린 바 있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은 전날 MSNBC 방송에 출연, "우리는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관여할 준비가 돼 있음을 분명히 했다"며 "유감스럽게도 북한은 그러한 제안에 대한 응답이 없었을 뿐 아니라 최근 몇 주간 새로운 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다"고 규탄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는 심각하게 안정을 해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전체에 위배되는 위험한 것"이라며 "북한의 이런 행동에 대한 영향과 상응한 결과가 있다는 것을 확실히 하는 데 매우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가 이미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대한 제재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이번 발사에 따른 추가 제재 여부가 주목된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