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백신 거부' 조코비치, 호주서 추방 위기…긴급 법원 심리 시작

송고시간2022-01-14 19:17

beta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35·세르비아)의 올해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출전이 매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AP통신은 14일 호주 멜버른의 이민 전문 변호사 키언 본의 말을 인용해 "조코비치 측이 주말 사이에 법원으로부터 호주오픈 출전을 가능하게 하는 판결을 받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CNN과 영국 BBC 등은 "14일 밤 호주 법원이 긴급 심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0일 법원에서 이긴 조코비치, 14일 다시 비자 취소 조치

17일 호주오픈 개막 앞두고 다시 법적 대응 나설 듯

연습 중인 노바크 조코비치
연습 중인 노바크 조코비치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 테니스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35·세르비아)의 올해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 출전이 매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AP통신은 14일 호주 멜버른의 이민 전문 변호사 키언 본의 말을 인용해 "조코비치 측이 주말 사이에 법원으로부터 호주오픈 출전을 가능하게 하는 판결을 받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보도했다.

호주 정부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채 호주에 입국한 조코비치의 비자를 취소했다.

미국 CNN과 영국 BBC 등은 "14일 밤 호주 법원이 긴급 심리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조코비치가 출전하려는 호주오픈이 17일 개막하기 때문에 그 전에 결론을 내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조코비치는 5일 호주에 입국했지만 비자 발급을 거부당했다.

호주에 입국하려면 코로나19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조코비치는 백신을 맞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이다.

조코비치는 대신 백신 접종 면제 허가를 받아 호주 입국을 시도했다.

지난해 12월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이 백신 접종 면제를 받을 수 있는 요건에 해당한다는 것이 조코비치 측의 주장이었다.

호주오픈이 열리는 빅토리아 주 정부와 호주테니스협회로부터 백신 접종 면제 허가에 해당한다는 확인까지 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호주 연방 정부가 이를 인정하지 않으며 조코비치의 비자를 취소했고, 조코비치는 5일 밤을 멜버른 국제공항에서 보낸 뒤 6일부터 10일까지는 멜버른 시내 격리 시설에서 지내야 했다.

호주오픈 대회장에서 훈련하는 조코비치
호주오픈 대회장에서 훈련하는 조코비치

[EPA=연합뉴스]

10일 호주 연방 법원이 법적 대응에 나선 조코비치의 손을 들어주며 조코비치가 기사회생하는 듯했지만, 호주 이민부 앨릭스 호크 장관이 14일 직권으로 조코비치의 비자를 다시 취소했다.

17일 대회 개막을 앞두고 주말까지 끼어 있어 조코비치가 다시 법원 판결에 기대기에는 시간이 촉박하다.

본 변호사는 "조코비치는 호주에서 추방당하지 않도록 하는 판결과 대회 출전을 위한 비자를 받아야 하는 두 가지 숙제가 있다"며 "법원에서 정부를 향해 '비자를 내주라'고 판결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고 예상했다.

조코비치가 대회 첫날인 17일 일정이 발표되기 전에 불참이 확정되면 현재 조코비치가 가진 1번 시드 자리에는 5번 시드인 안드레이 루블료프(5위·러시아)가 들어간다.

17일 일정이 발표된 이후 조코비치 불참이 확정될 경우 현재 조코비치의 대진표 위치는 예선 탈락 선수 가운데 랭킹이 가장 높은 '러키 루저'가 물려받는다.

조코비치가 한 경기라도 치른 이후 대회에서 빠질 경우에는 조코비치를 상대할 선수에게 부전승이 주어진다.

호주오픈 4연패를 노리는 조코비치가 이대로 호주에서 추방되면 앞으로 3년간 호주 입국이 금지될 수 있다.

emailid@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