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체 착륙한 F-35A 전투기 엔진 흡입구에 '조류충돌' 확인돼

송고시간2022-01-14 17:00

beta

지난 4일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동체 착륙한 공군 최신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당시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한미 공동조사 결과 확인됐다고 공군이 14일 밝혔다.

공군은 F-35A 비행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운용국에 알릴 필요가 있다고 미국 측에 통보했다.

공군의 F-35A 1대가 지난 4일 훈련 비행을 하던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착륙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독수리과로 보이는 큰 새 인듯"…공군 "랜딩기어 미작동과 관련 여부조사"

내달 초 미국 전문조사단 입국 뒤 한미공동 정밀조사 예정

비행하는 F-35A 전투기
비행하는 F-35A 전투기

2019년 10월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서울 ADEX 2019) 개막식에서 시범비행하는 F-35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용래 기자 = 지난 4일 랜딩기어(착륙장치) 이상으로 동체 착륙한 공군 최신 F-35A 스텔스 전투기가 당시 좌측 엔진 흡입구 쪽에 '조류 충돌'(Bird Strike)이 있었던 것으로 한미 공동조사 결과 확인됐다고 공군이 14일 밝혔다.

이 조류 충돌이 F-35A 항공전자계통 및 랜딩기어 미작동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에 대해선 내달 초 미국 전문조사단 입국 뒤 한미가 함께 정밀 조사할 예정이다.

공군은 F-35A 비행안전을 위한 참고사항으로 조류 충돌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운용국에 알릴 필요가 있다고 미국 측에 통보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독수리과로 보이는 큰 새가 충돌한 것 같다"고 전했다.

`버드 스트라이크'란 조류가 항공기의 엔진으로 빨려 들어가 엔진 날개를 휘게 하는 등 고장을 일으키는 현상을 말한다.

공군의 F-35A 1대가 지난 4일 훈련 비행을 하던 중 항공전자계통 이상으로 착륙장치가 내려오지 않아 충남 서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동체 착륙했다.

F-35A는 탑재된 모든 센서의 정보가 하나로 융합 처리된 최첨단 전투기로, 항공전자계통에 이상이 발생하면서 착륙장치를 포함한 사실상 모든 전자계통 장비가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착륙장치가 작동하지 않으면 지상 활주로에도 착륙하기 어려워 공중에서 선회비행을 하며 최악의 경우 조종사만 탈출하고 기체는 해상에 추락시켜야 하지만 조종사 배모 소령은 동체 착륙을 선택해 이를 성공시켰다.

동체 착륙은 비행기의 동체를 직접 활주로에 대어 비상착륙하는 방식으로, 고도로 숙련된 조종술과 화재방지 대책이 필요하다.

공군은 "F-35A 동체 착륙 원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지양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pI_vH-WhAsg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