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후 2개월 아기 갈비뼈 골절돼 중환자실 치료중…학대여부 수사

송고시간2022-01-14 14:25

beta

생후 2개월 된 아기가 중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 와 경찰이 학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1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기도 성남시에 사는 A씨의 2개월 된 아들인 B군이 이날 오전 0시 8분께 서울의 한 병원에 의식을 잃은 상태로 실려 왔다.

학대 의심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학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성남=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생후 2개월 된 아기가 중상을 입고 병원에 실려 와 경찰이 학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아동 (PG)
아동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14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경기도 성남시에 사는 A씨의 2개월 된 아들인 B군이 이날 오전 0시 8분께 서울의 한 병원에 의식을 잃은 상태로 실려 왔다.

B군은 앞서 A씨에 의해 다른 병원에 처음 실려 갔다가 서울 소재 병원으로 전원됐다.

B군은 갈비뼈가 골절된 상태에서 뇌출혈 증상도 보였으며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학대 의심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학대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A씨는 경찰 면담에서 학대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에 막 착수한 것은 맞지만 다른 부분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zorb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