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화성시 방류 새꼬막 종패, 어촌마을 새 소득원 부상

송고시간2022-01-14 14:15

beta

경기 화성시가 해면 갯벌어장 지원사업으로 2018년부터 방류한 새꼬막이 어촌마을 새로운 소득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화성시는 백미리 어촌계가 올해 새꼬막을 하루 6t, 연간 360t 채취해 약 20억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측된다고 14일 밝혔다.

화성시 관계자는 "종패를 방류해 갯벌 어장을 만든 것이 드디어 대량 생산으로 결실을 보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품종 자원 발굴과 지속가능한 어촌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화성시가 해면 갯벌어장 지원사업으로 2018년부터 방류한 새꼬막이 어촌마을 새로운 소득원으로 떠오르고 있다.

백미리에서 채취한 새꼬막
백미리에서 채취한 새꼬막

[화성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화성시는 백미리 어촌계가 올해 새꼬막을 하루 6t, 연간 360t 채취해 약 20억원의 소득을 올릴 것으로 예측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하면 생산량 2.6배, 소득 3.1배가 증가한 수치다.

새꼬막은 다른 어패류보다 성장이 빠르고 채취가 쉬운데다 기존 백미리 주요 생산물인 낙지나 바지락보다 가격이 비싸 어민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시는 2018년부터 새꼬막 종패 382t을 백미리와 도리도 일원에 방류한 바 있다.

화성시 관계자는 "종패를 방류해 갯벌 어장을 만든 것이 드디어 대량 생산으로 결실을 보게 됐다"며 "앞으로도 신품종 자원 발굴과 지속가능한 어촌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