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찰, '채용비리'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에 징역형 구형(종합)

송고시간2022-01-14 18:25

beta

하나은행 신입사원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해 특정 지원자가 합격하도록 한 혐의로 3년 넘게 재판을 받아온 함영주(66)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전 하나은행장)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보미 판사 심리로 열린 함 부회장 사건 1심 결심공판에서 징역 3년에 벌금 5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검찰은 함 부회장에 대해 "최종 채용 책임자로서 인사청탁을 받아 범행에 직접 개입했지만, 범행을 부인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범행 부인, 반성 없다"…함 부회장 "뒤돌아보니 생각이 짧았다"

'채용비리 혐의'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실형 구형(CG)
'채용비리 혐의'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 실형 구형(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이지헌 기자 = 하나은행 신입사원 채용에 영향력을 행사해 특정 지원자가 합격하도록 한 혐의로 3년 넘게 재판을 받아온 함영주(66)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전 하나은행장)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4단독 박보미 판사 심리로 열린 함 부회장 사건 1심 결심공판에서 징역 3년에 벌금 500만원을 선고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함께 기소된 장기용(67) 전 하나은행 부행장에게는 징역 2년을, 양벌규정에 따라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진 하나은행 법인에는 벌금 5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함 부회장에 대해 "최종 채용 책임자로서 인사청탁을 받아 범행에 직접 개입했지만, 범행을 부인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함 부회장은 은행장으로 있던 2015년 공채 당시 국민은행 고위 관계자로부터 그의 아들이 하나은행에 지원했다는 얘기를 듣고 인사부에 잘 봐줄 것을 지시해 서류전형 합격자 선정 업무를 방해한 혐의(업무방해 등)로 2018년 6월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또 함 부회장이 서류전형 이후 합숙 면접에서 자신이 잘 봐주라고 했던 지원자들이 통과하지 못한 경우가 있으면 이들을 합격시키라고 인사부에 지시하며 합숙·임원면접의 면접위원 업무를 방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함 부회장은 또 2015년·2016년 공채를 앞두고 인사부에 "남녀 비율을 4대 1로 해 남자를 많이 뽑으라"고 지시해 남녀고용평등법을 위반한 혐의도 받았다.

하나은행 전직 인사부장 등은 함 부회장의 지시를 받아 이행한 혐의로 2020년 징역형의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받고 항소해 이달 말 2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함 부회장 측은 재판 과정에서 "행장 추천이 인사부 담당자들의 행위나 면접의 공정성을 제한한 것은 아니다"라며 검찰의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함 부회장은 이날 재판에서 발언 기회를 얻어 "제게 어렵게 연락한 사람을 무시하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해 인사부장에게 지원 사실을 말씀드렸고, 뒤돌아보면 말하지 말아야 했는데 생각이 짧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인사부장이 기준을 어기면서 (지원자를) 합격시키리라 생각 못 했고 기준이 되지 않는데 합격시키라고 전달할 이유도 없었다"며 "다시 한번 신중하지 못한 행동에 대해 많은 반성을 한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선고 공판은 다음달 25일로 잡혔다.

한편 함 부회장 재판 결과에 따라 하나금융그룹의 차기 회장 인선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하나금융지주는 김정태 회장의 임기가 오는 3월 종료됨에 따라 회장추천위원회(회추위)를 구성하고 차기 회장 선임 절차를 개시한 상태다.

차기 회장 주요 후보로는 함 부회장을 비롯해 지성규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장 등이 꼽힌다.

함 부회장이 연륜과 경력 면에서 다른 후보 대비 한발 앞섰다는 평가가 나오지만, 채용 관련 형사재판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관련 징계 취소소송이 진행 중인 점이 불확실성 요인으로 꼽힌다.

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