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NN "미군, 北미사일 발사직후 본토타격에도 긴급 대비"(종합)

송고시간2022-01-14 12:30

beta

지난 11일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군이 해당 미사일의 본토 타격 가능성에 긴급히 대비했었다고 미국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북한이 발사했다고 주장한 극초음속 미사일
북한이 발사했다고 주장한 극초음속 미사일

(서울=연합뉴스) 지난 11일 북한에서 발사한 극초음속미사일이 비행하는 모습을 조선중앙TV가 12일 보도했다. 발사 장소는 자강도로 알려졌다. [조선중앙TV 화면] 2022.1.1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지난 11일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직후 미군이 해당 미사일의 본토 타격 가능성에 긴급히 대비했었다고 미국 CNN 방송이 소식통을 인용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군은 초기 텔레메트리 정보를 토대로 당시 북한의 미사일이 알래스카의 알류샨 열도, 혹은 서부의 캘리포니아 해안을 직격할 수 있는 것으로 파악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텔레메트리 데이터는 정확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정확한 정보가 입수되는 즉시 폐기된다.

실제로 미국 북부사령부와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몇 분 만에 텔레메트리 데이터를 폐기하고 발사체가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정확한 분석을 내렸다.

실제 북한의 미사일은 중국과 일본 사이의 바다에 떨어졌다.

그러나 초기 경보가 관계 기관 등에 전달되면서 실제로 일부 혼란이 벌어졌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 직후인 11일 오전 7시30분께(한국시간) 미국 서부 해안지역을 중심으로 15분간 내려진 이례적인 '이륙 금지'(ground stop) 조치도 군의 이런 초기 분석에 따라 연방항공국(FAA)에 내린 조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항공 관제사들은 당시 이륙 지연 사유를 묻는 파일럿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 미 전역에 이륙 금지조치가 내려졌다는 잘못된 정보를 전달한 관제사들도 있었다. 미 전역 이륙 금지는 2011년 9·11 테러 이후 한 번도 발령된 적이 없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