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11세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검토…"내달 접종계획 마련"

송고시간2022-01-14 11:59

beta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해 12세 미만, 즉 5∼11세 어린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다음달 중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14일 정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발표한 '지속가능한 일상회복을 위한 오미크론 확산 대응 전략'에는 5∼11세 접종 방안을 검토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를 위해 현재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12∼17세 청소년 접종을 계속 독려하고, 5∼11세에 대해서는 소아용 백신 허가 일정 등을 고려해 다음 달 중으로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아백신 채택한 외국사례 검토중…식약처 허가 나면 도입 시기 결정"

스위스, 5∼11세 어린이 코로나 백신접종
스위스, 5∼11세 어린이 코로나 백신접종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해 12세 미만, 즉 5∼11세 어린이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을 다음달 중으로 마련하기로 했다.

14일 정부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발표한 '지속가능한 일상회복을 위한 오미크론 확산 대응 전략'에는 5∼11세 접종 방안을 검토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정부는 확진자가 하루 5천명으로 증가하기 전인 '오미크론 대비단계'에서는 미접종자를 최대한 줄이는 방향으로 예방접종 계획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재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12∼17세 청소년 접종을 계속 독려하고, 5∼11세에 대해서는 소아용 백신 허가 일정 등을 고려해 다음 달 중으로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5∼11세 소아 백신을 현재 채택하고 있는 나라들이 다수 있다"며 "외국 사례에 대해서 계속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소아용 코로나19 백신은 미국, 스위스, 브라질, 아일랜드, 말레이시아 등에서 접종 중이거나 사용을 허가한 상태다.

미국은 5∼11세 접종을 시작한 지 2개월이 지났지만 접종률은 이달 초 기준 17% 정도로 저조한 상황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11세 백신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있으나, 아직 결론을 내리지 않았다. 국내 5∼11세 연령층에 해당하는 인구는 약 300만명이다.

임 단장은 "식약처 허가가 전제돼야 소아용 백신을 도입할 수 있다"며 "여러 검토를 거쳐 도입 시기 등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부작용 우려가 적은 노바백스 백신이 지난 12일 허가를 받음에 따라 이상반응 우려로 접종을 꺼려왔던 성인 미접종자들의 접종 참여도 높아질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노바백스는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접종한다.

정부는 3차접종을 받고도 면역 형성이 어려운 면역저하자와 요양병원·시설에 있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4차접종을 시행할 필요성도 검토할 예정이다.

정부는 하루 확진자가 7천명을 넘어서는 '오미크론 대응단계'에서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개량 백신이 개발돼 생산되면 신속히 도입할 수 있도록 검토할 계획이다.

권덕철 장관, 거리두기 조정 및 오미크론 대응계획 발표
권덕철 장관, 거리두기 조정 및 오미크론 대응계획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4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거리두기 조정 및 오미크론 대응계획 발표를 하고 있다. 2022.1.14 kimsdoo@yna.co.kr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