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주열 "기준금리 여전히 완화적"…추가 인상 시사(종합)

송고시간2022-01-14 12:41

beta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연 1.25%로 인상된 현 기준금리 수준이 실물경제 상황에 견줘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1.00%에서 연 1.25%로 인상한 직후 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처럼 말했다.

이 총재는 "(통화정책이) 완화적이냐, 아니냐의 판단은 현재 경제 상황, 성장, 물가 등 여러 기준을 놓고 평가하게 된다"며 "오늘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성장과 물가의 현 상황, 그리고 전망 등을 고려해 보면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해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해 물가상승 2.5%보다 높아질 것…물가상승 압력 확산"

"외식물가 상승압력 뚜렷"…올해 물가전망치 대폭 상향 예고

의사봉 두드리는 이주열 한은 총재
의사봉 두드리는 이주열 한은 총재

(서울=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2.1.14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김유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4일 연 1.25%로 인상된 현 기준금리 수준이 실물경제 상황에 견줘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최근 물가상승 압력이 광범위한 분야에서 확산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신호를 명확히 했다.

이 총재는 이날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연 1.00%에서 연 1.25%로 인상한 직후 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이처럼 말했다.

이 총재는 "(통화정책이) 완화적이냐, 아니냐의 판단은 현재 경제 상황, 성장, 물가 등 여러 기준을 놓고 평가하게 된다"며 "오늘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성장과 물가의 현 상황, 그리고 전망 등을 고려해 보면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해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금리 인상 배경 중 하나로 금융 불균형 위험을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며 "이를 고려하면 경제 상황에 맞춰서 기준금리를 추가 조절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 총재는 한 차례 추가 인상 후에도 통화정책이 긴축적이지 않다고 판단했다.

그는 "앞으로의 경제 흐름, 저희가 추정하는 중립금리 수준, 준칙금리 여러 가지 기준으로 비춰 보면 기준금리가 연 1.5%로 된다고 하더라도 이를 긴축으로 볼 수는 없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총재는 이날 물가상승 압력이 당초 예상보다 확산하고 있는 점을 강조했다.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1.14 [한국은행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 총재는 "한 달 전 물가상황을 설명할 때 2022년 2%를나타내고 상방 리스크가 클 거라고 말한 바 있다"며 "불과 한 달 사이지만 저희가 봤던 거보다 물가 상승 압력이 상당히 높고 범위도 상당히 넓다고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물가상승률이 2.5%였는데, 올해 연간 상승률이 작년 수준을 웃돌 것"이라며 "그렇다면 2% 중후반이 된다. 그렇게 큰 폭으로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은은 작년 11월 경제전망에서 올해 물가상승률을 2.0%로 봤다.

이 총재는 특히 외식물가 상승에 주목한다고 말했다. 그는 "외식물가는 기본적으로 하방 경직성이 있는데 외식 품목의 (물가 상승압력) 확산세가 상당히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총재는 다만 긴축 수준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재는 긴축할 상황은 아니고 경기, 물가, 금융불균형 등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소위 적정수준의 기준금리를 늘 평가할 것"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시장과 긴밀히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상황은 스태그플레이션과는 다르다고 판단했다. 그는 "성장률이 지난해 4%, 금년 전망치가 3%인데, 잠재 수준을 상회하는 것을 감안하면 스태그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을 우려할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