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니 아체주 간통 여성 태형 100대, 상대남 15대…형평성 논란

송고시간2022-01-14 10:35

beta

이슬람 원리주의를 따르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주에서 간통 여성에게 100대, 상대 남성에게는 15대의 태형이 각각 집행돼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전날 수마트라섬 동부아체주 샤리아(이슬람 관습법) 사무국 앞마당에서 불륜 남녀 한 쌍을 포함해 12명에 대한 태형 집행식이 열려 수백 명의 구경꾼이 몰렸다.

재판부는 "남성 피고인이 모든 혐의를 부인해 간통죄를 유죄로 인정할 수 없었다"고 판결한 뒤 이후 상고심에서 15대를 감형해주기까지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이슬람 원리주의를 따르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섬 아체주에서 간통 여성에게 100대, 상대 남성에게는 15대의 태형이 각각 집행돼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인니 아체주서 간통 여성 태형 100대…수백명 구경
인니 아체주서 간통 여성 태형 100대…수백명 구경

[AFP=연합뉴스]

14일 일간 콤파스 등에 따르면 전날 수마트라섬 동부아체주 샤리아(이슬람 관습법) 사무국 앞마당에서 불륜 남녀 한 쌍을 포함해 12명에 대한 태형 집행식이 열려 수백 명의 구경꾼이 몰렸다.

불륜 커플은 지난 2018년 팜농장에서 밀회를 즐기다 붙잡혔다.

유부녀인 여성은 간통을 인정했지만, 전직 동아체 지역 해양수산국장이자 유부남인 상대 남성은 끝까지 간통 혐의를 부인했다.

이에 샤리아 법원은 여성에게 태형 100대를 판결하고, 상대 남성에게는 간통죄 대신 '외간 여자에게 애정을 보인 혐의'를 적용해 태형 30대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남성 피고인이 모든 혐의를 부인해 간통죄를 유죄로 인정할 수 없었다"고 판결한 뒤 이후 상고심에서 15대를 감형해주기까지 했다.

라탄 회초리질을 받던 여성은 고통을 호소해 잠시 집행이 중단됐으나 이후 100대를 모두 채웠다.

이 소식을 접한 현지인들은 "100대와 15대라니, 전혀 균형이 맞지 않는다"며 판결에 의문을 제기했다.

간통 상대 남성은 태형 15대 집행 받아…전직 고위 공무원
간통 상대 남성은 태형 15대 집행 받아…전직 고위 공무원

[AFP=연합뉴스]

아체주는 인도네시아에서 이슬람 관습법을 적용하는 유일한 곳으로 주민 500만명 중 98%가 무슬림이다.

이곳에서는 성폭력 범죄와 음주, 도박, 간통, 동성애, 혼전 성관계, 공공장소 애정행각, 외설스러운 행동 등이 적발되면 공개 태형으로 다스린다.

인권단체들은 아체주에 공개 태형을 중단하라고 지속해 촉구하지만, 이 지역 주민들이 오히려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이날 집행관들은 불륜 커플에 이어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한 남성에게 태형 100대를 집행했다. 이 남성은 징역 75개월도 함께 선고받았다.

도박 혐의가 유죄로 인정된 9명도 각각 10여대의 라탄 회초리질을 받았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