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돼지심장 이식환자 알고보니 흉악범…'생존 기회 옳은가' 논란

송고시간2022-01-14 10:27

beta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사상 처음 이식받은 환자가 34년 전 흉악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피해자는 그의 범죄로 장애인이 됐고, 15년 전 숨진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흉악범에게 의료 기술로 삶의 기회를 주는 게 옳으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메릴랜드대 의대에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데이비드 베넷(57)이 34년 전 22살인 에드워드 슈메이커를 흉기로 9차례나 찔러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피해자 누나 "그는 영웅 아냐…내 동생은 장애인으로 살다 숨져"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국에서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사상 처음 이식받은 환자가 34년 전 흉악 범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피해자는 그의 범죄로 장애인이 됐고, 15년 전 숨진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흉악범에게 의료 기술로 삶의 기회를 주는 게 옳으냐는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는 13일(현지시간) 메릴랜드대 의대에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데이비드 베넷(57)이 34년 전 22살인 에드워드 슈메이커를 흉기로 9차례나 찔러 유죄 판결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피해자 슈메이커는 19년간 휠체어 생활을 하다 2007년 숨졌다고 이 매체들은 전했다.

슈메이커의 누나는 "돼지심장 이식 소식을 보고 획기적인 과학성과라고 생각하다가 환자 이름을 보고 소스라치게 놀랐다"며 "사람들이 그를 영웅으로 부르는 게 가슴 아프다. 우리 가족에게 그는 결코 영웅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 가족은 수년간 (그의 범죄의) 참상과 트라우마로 시달려야 했다"며 "그는 새 심장으로 새 삶의 기회를 얻었지만 내 동생은 그로부터 사형선고를 받았다. 그 심장은 자격 있는 사람에게 갔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돼지심장을 이식받은 베넷은 수술 7일째인 13일 현재 기대한 것보다 더 좋은 상태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베넷의 몸이 이식된 심장을 거부하는 반응이 나타날 것에 대비해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잘 회복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식수술을 집도한 바틀리 그리피스 박사는 전날 병원 측이 촬영한 영상에서 "이식된 심장은 새 몸 안에서 행복한 듯 힘차게 박동 치고 있다. 오늘은 다시 말도 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가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좋은 상태"라고 밝혔다.

WP는 현재 10만6천 명 이상의 미국인이 장기 이식 대기 명단에 있고 매일 17명이 이식받지 못해 죽는 상황에서 강력범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범인이 많은 이가 절실하게 필요한 생명 구제 절차를 받는다는 것은 비양심적인 것으로 보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법원 문서에 따르면 베넷은 1988년 4월 자신의 아내와 이야기를 나누던 고교 동창 슈메이커를 흉기로 9차례나 찔렀다. 그는 재판에서 의도적 살인 기도 등 중범죄 혐의는 벗었으나 폭력과 흉기 은닉·소지 등으로 유죄가 인정돼 징역 10년을 선고받았다.

슈메이커는 이후 장애인이 돼 휠체어 생활을 해야 했고 각종 합병증에 시달리다 2005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2007년 41살에 사망했다.

메릴랜드대 측은 베넷의 범죄경력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답변을 거부했으나 의료 서비스 제공자는 모든 환자를 배경이나 삶의 환경과 관계없이 치료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병원 관계자는 "모든 병원이나 의료기관은 의학적 필요에 따라 들어오는 모든 환자를 치료하는 게 의무"라며 "다른 기준이 개입되면 위험한 선례가 되고 의사와 간병인이 환자에 대해 갖는 윤리, 도덕적 가치를 위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WP는 범죄 경력자에 대해 장기 이식이나 실험적 치료를 금지하는 법이나 규정은 없고 그런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게 연방정부와 윤리위원회 등의 공식 입장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누구에게 장기를 이식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병원에 폭넓은 재량권이 있으며 종종 약물 오남용 전력 등이 고려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베넷의 이번 수술과 관련한 비용은 얼마인지 알려지지 않았으나 새로운 치료법의 시험 적용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메릴랜드대 병원 측이 전액 부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슈메이커의 유족은 이에 대해서도 분노를 표했다.

그의 누나는 가족이 범죄를 당한 동생의 치료비 등을 위해 베넷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340만달러(약 40억원)의 배상 판결을 받았고 법원도 그에게 계속 지급 명령을 내렸으나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베넷의 범죄 경력 논란에 대해 그의 아들은 "아버지 과거에 대해서는 말하고 싶지 않다"며 "아버지 심장 이식은 과학의 기적이고 미래에 생명을 구할 수 있는 획기적인 수술과 과학에 기여하려는 아버지의 소망에 초점이 맞춰졌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xLP4NpvRug

scite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