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영길 "언론자유 외치던 국힘, 언론 재갈 물리는 자기모순"

송고시간2022-01-14 10:18

beta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4일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 녹취록 방영에 반발하는 것을 겨냥해 "법원의 가처분 심리를 앞두고 노골적으로 사법 작용을 방해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행위는 자기모순"이라고 비난했다.

송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그렇게 반대하고 언론의 자유를 외치던 국민의힘 의원들이 오늘 김건희 씨 녹취록 방송을 방해하기 위해 MBC에 몰려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또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모 씨 사망과 관련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이 개인의 불행한 죽음까지 악용해 저급한 네거티브 공세를 펴고 있다"고 비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4일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 녹취록 방영에 반발하는 것을 겨냥해 "법원의 가처분 심리를 앞두고 노골적으로 사법 작용을 방해하고 언론에 재갈을 물리는 행위는 자기모순"이라고 비난했다.

송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대위 본부장단 회의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그렇게 반대하고 언론의 자유를 외치던 국민의힘 의원들이 오늘 김건희 씨 녹취록 방송을 방해하기 위해 MBC에 몰려간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또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모 씨 사망과 관련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이 개인의 불행한 죽음까지 악용해 저급한 네거티브 공세를 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숨진 이모씨에 대해 "최모 씨라는 사람과 자기들끼리 '뇌피셜'로 소설과 상상에 기초해 '20억원의 변호사비가 갔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주고받는 것이 무슨 녹취록이냐"며 "허위로 상상했던 이야기에 대한 부담감이 커져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았는가 하는 안타까움이 든다"고 말했다.

또 "사람이 어떤 것에 집중하다 보면 자기의 상상을 진실로 믿는 착각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며 "이러한 죽음을 정치적으로 악용해 흑색선전하는 것은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sncwoo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