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준석 "安 단일화보다 洪과의 단일화 아닌 단일화가 우선"

송고시간2022-01-14 10:06

beta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우리 후보(윤석열 대선 후보)가 상당 부분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율을 다시 흡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은 일시적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 변동이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생각하기 전에 당내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며 "홍준표 전 대표와의 단일화 아닌 단일화가 우선 필요하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尹, 금주 홍준표 접선 계획"…'김종인 우호적' 박용진 발언엔 "좀 유치"

"윤석열, 안철수 지지율 상당부분 다시 흡수할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14일 "우리 후보(윤석열 대선 후보)가 상당 부분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율을 다시 흡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은 일시적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 변동이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윤 후보가 각각 본인 공약을 대중에 널리 알리는 데 성공했지만, 안 대표는 실패했다"며 "오히려 정치공학이나 단일화, 양비론 정도만 언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의 최근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젊은 세대가 (윤 후보에게서) 일시적으로 이탈하면서 안 후보에게 이전됐던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생각하기 전에 당내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며 "홍준표 전 대표와의 단일화 아닌 단일화가 우선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우리 후보가 이번 주 중으로 홍 대표와 접선 계획이 있다"며 "홍 대표 그리고 유승민 전 대표 같은 우리 당내 단일화 대상들과 먼저 단일화를 끌어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김종인 전 총괄선대본부장을 만난 뒤 우호적인 느낌을 받았다는 인터뷰 내용에 대해 "좀 유치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제가 더 자주 뵀을 것 같은데 제가 받은 인상이랑 다르다"며 "(박 의원은) 최근 이 후보 20대 지지율이 왜 빠지나 좀 연구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김 전 위원장의 역할과 관련, 대선 열흘 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했던 일화를 꺼내며 "선대위 내에서 실무를 본다, 이런 차원이 아니라 여러 가지 다른 방법으로 도우실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 대표는 대장동 특검과 관련 "만약 정권 교체가 된다면 민주당이 오히려 특검을 요구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새 정부가 출범하게 되면 검찰이 조직의 명운을 걸고 이 사건을 수사하지 않을까"라며 "그래서 정권 교체가 유력해지면 오히려 민주당이 특검을 받자고 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부연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