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외유입 확진 409명 최다치…신규확진 4천542명·위중증 659명(종합)

송고시간2022-01-14 09:56

beta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국내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둔화하고 있다는 방역당국의 진단이 나온 가운데 14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천명대 중반으로 집계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처음으로 400명대를 기록하며 사흘 연속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천54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8만3천566명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중증 45일 만에 600명대로 내려와…어제 49명 사망, 누적 6천259명

중증병상 가동률 전국 37.1%·수도권 38.4%…3차접종률 43.7%

인천공항 도착해 이동하는 해외 입국자들
인천공항 도착해 이동하는 해외 입국자들

(영종도=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3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이날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는 391명으로 하루 만에 또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2022.1.13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국내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둔화하고 있다는 방역당국의 진단이 나온 가운데 14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천명대 중반으로 집계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처음으로 400명대를 기록하며 사흘 연속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해외 유입 확진자를 포함, 신규 확진자 수는 점차 늘어나 다시 4천명대 중반으로 올라섰지만 위중증 환자는 45일 만에 700명 밑으로 내려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천542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8만3천566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4천166명(당초 4천167명으로 발표 후 정정)에서 376명 늘었고, 1주일 전인 7일 3천713명보다는 829명 많다.

2주 전인 지난달 31일 4천873명보다는 331명 적은 수치다.

지난달 초부터 시작된 방역 강화 조치와 60세 이상 고령층을 중심으로 한 3차 접종 확대 효과로 국내 코로나19 유행세가 잠시 주춤했으나, 최근 오미크론 변이 확산의 영향으로 그 감소세가 점차 둔화하는 양상이다.

방역당국은 1∼2주 이내에 오미크론 변이가 전체 확진자 중 절반 이상을 점유할 것으로 보고, 이달 말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면서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오전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오는 17일부터 '사적 모임 인원 6인, 식당·카페 등 영업시간 제한 오후 9시'의 거리두기 조치를 적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현행 영업제한 시간은 유지한 채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으로 일부 완화한 것으로, 새로운 조치는 내달 6일까지 3주간 적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거리두기 조정 배경과 관련해 "방역지표가 다소 호전된 모습이지만 확진자가 더 줄지 않고, 설 연휴도 2주 앞으로 다가온 상황"이라며 "특히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빨라지면서 이틀 전에는 국내 확진자 20%를 차지하는 등 우세종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역 체계 개편안은 이날 오전 10시 방역조치 연장 및 소상공인 지원 관련 정부 합동 브리핑에서 공개된다.

현행 거리두기 연장되나?
현행 거리두기 연장되나?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3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 입구에 전자출입명부(KI-PASS) 작성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대규모 유행이 우려됨에 따라 정부는 14일 발표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에서 사적모임 규모와 다중이용시설 운영시간을 제한하는 현행 조치가 큰 틀에서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022.1.13 hihong@yna.co.kr

신규 확진자 수가 점차 늘고 있지만, 위중증 환자 수는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659명으로 지난해 11월 30일(661명) 이후 45일 만에 700명 밑으로 내려왔다.

지난 3일까지 14일 연속 1천명대를 기록하던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0일(786명) 700명대로 내려온 데 이어 이날 600명대까지 떨어졌다.

이에 따라 중증 병상 가동률도 30% 후반의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37.1%(1천780개 중 660개 사용)로, 직전일(38.9%)보다 1.8%포인트 줄었다.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수도권의 중증병상 가동률도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져 38.4%(1천216개 중 467개 사용)를 기록했다.

사망자는 49명 늘어 누적 6천259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92%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천133명, 해외유입이 409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지난 12일 380명, 전날 391명에 이어 이날까지 사흘 연속으로 역대 최다치를 경신했다.

해외 유입 확진자 중 대다수는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2에 참석했던 입국자에서 대다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전날 0시 기준 CES 관련 확진자는 119명에 달한다.

검사 키트 준비
검사 키트 준비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3일 오전 서울역 광장 중구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한 관계자가 대기 중인 시민들에게 검사 키트를 나눠주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천167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7만9천30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4천385명(당초 4천388명으로 발표됐으나 정정)에서 218명 줄었다. 2022.1.13 hihong@yna.co.kr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1천784명, 서울 835명, 인천 242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총 2천861명(69.2%)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광주 224명, 강원 139명, 전남 132명, 부산 121명, 경남 117명, 충남·전북 각 99명, 경북 88명, 대구 77명, 충북 67명, 대전 64명, 울산 34명, 세종 8명, 제주 3명 등 총 1천272명(30.8%)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경기 1천856명, 서울 939명, 인천 266명 등 수도권만 3천6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8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3천508명→3천371명(당초 3천372명으로 발표 후 정정)→3천5명→3천94명(당초 3천95명으로 발표 후 정정)→4천384명(당초 4천385명으로 발표 후 정정)→4천166명→4천542명으로 하루 평균 약 3천724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5만9천442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11만5천787건으로 총 17만5천229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신규 확진자 수를 전날 총검사 수로 나눈 검사 양성률은 2.59%이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이날 0시 기준 84.5%(누적 4천338만1천612명)이며,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43.7%(누적 2천244만2천130명)가 마쳤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