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붕괴 사고 실종자 가족 "아파트 공정 속도 빨랐다"

송고시간2022-01-13 17:37

beta

광주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 붕괴사고와 관련해 실종자 가족들이 무리한 공정으로 인한 인재(人災) 의혹을 제기했다.

실종자 6명의 가족 대표를 맡기로 한 안정호(45) 씨는 13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사고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앞서 가족들과 통화할 때 일이 많다고 했다. 제 매형도 누나에게 현장이 너무 춥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실종자 구조가 장기화할 것을 우려해 이날 대책위원회를 꾸린 가족들은 "빨리 가족을 구조하고 생사를 확인하고 싶지만 내 가족 살리자고 누가 희생되는 것은 원치 않는다. 그 원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내 가족 살리자고 누가 희생되는 건 원치 않아…원칙 지켜달라"

눈 쏟아지는 광주 붕괴사고 현장
눈 쏟아지는 광주 붕괴사고 현장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사고 사흘째를 맞은 13일 오후 실종자 수색이 이어지는 현장에 눈이 쏟아지고 있다. 2022.1.13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천정인 기자 = 광주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 붕괴사고와 관련해 실종자 가족들이 무리한 공정으로 인한 인재(人災) 의혹을 제기했다.

실종자 6명의 가족 대표를 맡기로 한 안정호(45) 씨는 13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사고 현장에서 "작업자들이 앞서 가족들과 통화할 때 일이 많다고 했다. 제 매형도 누나에게 현장이 너무 춥다고 했었다"고 말했다.

인테리어업을 겸업하는 안씨는 "동절기에는 물 공사도 거의 안 하고 (많이 추울 때는) 해서도 안 된다. 보통 콘크리트 타설을 완료하고 어느 정도 층고가 올라가면 소방설비와 창호 작업을 하는데 여기는 5층을 지으면서부터 스프링클러와 창호 작업을 함께 했다"고 빠른 공정을 지적했다.

그는 "인근 편의점 직원도 건물이 왜 이렇게 빨라 올라가느냐고 할 정도였다"며 육안으로 봐도 콘크리트 색깔이 달라 양생이 제대로 안 된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실종자 가족에게 사과하는 안전차관
실종자 가족에게 사과하는 안전차관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안전차관)이 12일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붕괴 현장을 찾아 실종자 가족에게 허리숙여 사과하고 있다. 2022.1.12 hs@yna.co.kr

실종자 구조가 장기화할 것을 우려해 이날 대책위원회를 꾸린 가족들은 "빨리 가족을 구조하고 생사를 확인하고 싶지만 내 가족 살리자고 누가 희생되는 것은 원치 않는다. 그 원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가족들은 "사실 우리가 뭔가 요구하는 자체가 (실종자들에게) 죄책감이 들어 잘 수도, 먹을 수도 없다"며 "소방당국의 수색 방식에 동의할 것이다. 추가 희생 방지를 우선으로 하되 구조에 애를 써달라"고 호소했다.

가족들은 이날 실종자 6명 중 1명의 휴대전화만 신호가 가는 것을 확인했다며 수색에 활용해주길 희망했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HDC 현대산업개발이 시공하던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져 내려 1명이 다치고 6명의 연락이 두절됐다.

연락이 두절된 작업자들은 붕괴한 건물의 28∼34층에서 창호, 소방설비 공사 등을 맡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지하 1층 계단 난간 부근 흙더미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1명을 발견했으며 생사를 확인하기 위해 잔해를 치우며 접근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areum@yna.co.kr

iny@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hilzVNagE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