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OK!제보] 미접종자에 노란스티커 붙인 커피전문점…"차별" 항의

송고시간2022-01-13 15:19

beta

한 유명 커피 체인점이 스티커 색상으로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구분한 것을 놓고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커피 전문점에서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각기 다른 색상의 스티커를 붙여줬다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이렇게 스티커로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구분하는 것은 '차별행위'라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스티커 색상으로 백신 접종자·미접종자 구분

"불쾌한 차별 행위" vs "업주 입장 이해 간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한 유명 커피 체인점이 스티커 색상으로 백신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구분한 것을 놓고 인터넷상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13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커피 전문점에서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각기 다른 색상의 스티커를 붙여줬다는 글이 올라왔다.

노란 스티커가 붙은 음료잔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노란 스티커가 붙은 음료잔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노란 스티커가 붙은 음료잔 사진과 함께 올라온 글에는 "카페에 갔는데 아르바이트생이 백신 접종 여부를 묻고 백신 맞은 사람은 초록, 안 맞은 사람은 노란 스티커를 주네요. 뭐지 싶었어요"라고 적혀 있다.

사진 아래쪽에는 고객이 이 커피 체인점 본사에 문의해 받은 답변도 달려 있다.

고객센터 측은 "고객님들의 방역패스 확인을 시각적으로 명확히 하고 매장 내 지속 관리를 위해 스티커를 배부해 드리는 부분이며 전 매장에 내용을 공지했다"면서 "많이 불쾌하셨겠지만 차별 의도는 전혀 없었던 점을 양해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커피체인점 고객센터의 답변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커피체인점 고객센터의 답변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게시글을 본 누리꾼들은 이렇게 스티커로 접종자와 미접종자를 구분하는 것은 '차별행위'라며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해당 게시글에는 "미접종이 무슨 죄입니까? 저런 식으로 낙인을 찍다니", "스티커 색으로 구분하는 것 자체가 차별 아닌가요", "나치의 노란 배지를 연상시키며 불쾌감을 주는 행위" 등의 댓글이 달렸다.

반면 "미접종자가 혼자 왔다고 한 뒤 누굴 만나 합석하면 업주는 150만원 과태료가 있으니 이해가 간다"며 업주를 옹호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회사 측은 이에 대해 "고객이 방역 지침을 위반할 경우 피해를 입게 되는 가맹점주를 고려한 정책"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매장을 이용하시는 고객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강화된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적극 준수하고자 12월 초부터 시행했고, 매장별 상황에 따라 적용 여부는 상이하다"면서 "정부의 방역지침이 변경될 때마다 가이드를 세부 조정하고 있으며 고객들의 다양한 의견을 유관부서와 함께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isun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