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동부,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현장책임자 등 2명 입건(종합)

송고시간2022-01-13 14:59

beta

고용노동부는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파트의 현장 책임자(안전보건 총괄 책임자)와 콘크리트 골조업체 현장소장 등 2명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입건된 2명에 대해 "무너진 건물의 구조를 아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일단 입건한 뒤 실종자 수색이 끝난 뒤 본격적인 조사를 할 것"이라며 "구조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현장 관계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져 내려 1명이 다치고 6명의 연락이 두절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실종자 구조 방해되지 않는 선에서 현장 관계자들 조사"

광주시 추진 사업에 현대산업개발 배제
광주시 추진 사업에 현대산업개발 배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시는 HDC 현대산업개발이 시행한 주상복합 고층아파트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를 계기로 시가 추진하는 사업에서 HDC를 배제한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실종자 6명이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공사 현장의 모습. 2022.1.13 h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고용노동부는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파트의 현장 책임자(안전보건 총괄 책임자)와 콘크리트 골조업체 현장소장 등 2명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3일 밝혔다.

노동부 관계자는 "철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혐의를 철저히 수사해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입건된 2명에 대해 "무너진 건물의 구조를 아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일단 입건한 뒤 실종자 수색이 끝난 뒤 본격적인 조사를 할 것"이라며 "구조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현장 관계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구속영장 신청 여부에 대해서는 "실종자 구조가 우선이라 현재는 검토할 단계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아파트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무너져 내려 1명이 다치고 6명의 연락이 두절됐다.

실종자 중 1명은 이틀 만인 이날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이 남성의 생사를 확인하고 있다.

ksw08@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BhilzVNagE0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