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붓딸 학대 숨지게 한 계모 징역 30년 선고…정인이법 첫 적용

송고시간2022-01-13 11:53

beta

10대 의붓딸을 숨지게 해 정인이 법이 처음 적용된 계모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6월 22일 남해군 자택에서 남편과 불화로 이혼 서류를 접수한 뒤 자녀들의 양육 문제를 의논하기로 하고서도 연락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의붓딸 B(14) 양의 배를 여러 번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A씨에게 '아동학대범죄처벌 특례법 개정안'인 '정인이법'을 처음으로 적용해 구속기소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사랑받지 못하고 고통 속에 죽어간 피해자 생각하면 죄질 극도로 불량"

딸 때려 숨지게 한 남해 계모
딸 때려 숨지게 한 남해 계모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10대 딸을 폭행해 숨지게 한 A(40·여)씨가 지난달 25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구금된 진주경찰서를 나서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10대 의붓딸을 숨지게 해 정인이 법이 처음 적용된 계모에게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창원지법 진주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정성호 부장판사)는 13일 아동학대처벌법위반·아동학대살해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A(41) 씨에게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A씨에게 40시간 아동학대 치료프로그램 이수, 아동관련기관 10년 취업제한 등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모든 아동은 폭력 등으로부터 안전할 권리가 있으며 아동에 대한 범죄는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아동의 보호자가 신체·정신적으로 미약한 아동을 폭행하는 등 학대한 것은 중대한 범죄"라며 "어린 나이에 사랑받지도 못하고 고통 속에서 죽어간 피해자를 생각하면 죄질이 극도로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22일 남해군 자택에서 남편과 불화로 이혼 서류를 접수한 뒤 자녀들의 양육 문제를 의논하기로 하고서도 연락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의붓딸 B(14) 양의 배를 여러 번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2020년 8월부터 지난 6월까지 숨진 B양이 말을 잘 듣지 않는다며 밀쳐 머리에 3㎝가량 찢어지는 상처를 입히는 등 상습적으로 학대를 한 사실도 드러났다.

검찰은 A씨에게 '아동학대범죄처벌 특례법 개정안'인 '정인이법'을 처음으로 적용해 구속기소 했다.

정인이법은 아동을 학대하고 살해한 경우 사형이나 무기징역 또는 7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이날 판결에 앞서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회원들이 진주지원 입구에서 '아동학대자 사형' 등이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A씨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 회원은 "1심 형량이 적다"고 반발했다.

"강력한 처벌을"
"강력한 처벌을"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13일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회원들이 창원지법 진주지원 입구에서 '아동학대자 사형' 등이라고 적은 피켓을 들고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2022.1.13 shchi@yna.co.kr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