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범죄 의혹·음주운전…3차례 직위해제된 경찰관 결국 파면

송고시간2022-01-13 12:04

beta

성범죄 의혹과 음주운전 등 잇단 비위로 3차례 연거푸 직위해제 처분을 받은 경찰관이 결국 파면됐다.

충북 보은경찰서는 13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A 경찰관을 파면했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북 보은경찰서 "품위유지의무 위반…최고 징계 불가피"

경찰 비위 백태 (CG)
경찰 비위 백태 (CG)

[연합뉴스TV 제공]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성범죄 의혹과 음주운전 등 잇단 비위로 3차례 연거푸 직위해제 처분을 받은 경찰관이 결국 파면됐다.

충북 보은경찰서는 13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품위유지의무 위반으로 A 경찰관을 파면했다고 밝혔다.

공무원의 징계는 파면·해임·강등·정직 등 중징계와 감봉·견책 등 경징계로 나뉜다. 파면은 최고 수위의 징계다.

A씨는 지난해 11월 성범죄 혐의로 조사받았다.

경찰은 도내 한 숙박업소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B씨의 신고를 받고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를 직위해제한 뒤 수사를 벌인 경찰은 평소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의 합의된 성관계로 판단, '증거불충분'으로 사건을 불송치 처분했다.

B씨는 경찰 수사에 이의신청한 상태다.

앞서 A씨는 지난해 5월에도 B씨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돼 직위해제 상태로 수사받은 바 있다.

그러나 이후 B씨가 고소를 취하하면서 사건은 종결됐다.

A씨는 또 지난해 2월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약식기소(벌금 400만원) 처분을 받았다.

당시 A씨는 교통 사고조사계에 근무하고 있었으며, 징계위원회에 회부돼 정직 1개월 처분을 받았다.

보은경찰서 관계자는 "A씨가 연거푸 성범죄에 연루되는 등 경찰관의 품위를 지속해서 훼손해 최고 수위 징계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k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