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외국인 투자금 46조원 순유입…12년 만의 최대

송고시간2022-01-13 12:00

beta

작년 국내 증권시장에 유입된 외국인 투자자금 규모가 12년 만의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2021년 1∼12월 외국인의 국내 증권 투자자금은 387억1천만달러가 순유입됐다.

작년에 유입된 외국인 투자자금을 지난 12월 말 원/달러 환율(1,188.8원)로 단순 환산하면 46조185억원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한은 "국부펀드 등 공공자금 중심으로 유입 많아져"

증권 거래
증권 거래

[게티이미지뱅크코리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작년 국내 증권시장에 유입된 외국인 투자자금 규모가 12년 만의 최대치를 기록했다.

주식시장에서는 차익 실현 등으로 매도세가 우위였지만 채권시장에서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매수세가 크게 확대된 영향이다.

작년 12월에는 경기 개선 기대감이 반영되며 외국인 투자자금의 유입 폭이 더 커졌다.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한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2021년 1∼12월 외국인의 국내 증권 투자자금은 387억1천만달러가 순유입됐다. 한국 증권시장에 들어온 자금이 빠져나간 자금보다 많았다는 뜻이다.

이는 2009년(421억5천만달러)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작년에 유입된 외국인 투자자금을 지난 12월 말 원/달러 환율(1,188.8원)로 단순 환산하면 46조185억원이다.

이 중 주식시장에서는 174억4천만달러(약 20조7천327억원)가 순유출됐다. 2019년에는 20억달러 순유입됐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에는 182억4천만달러 빠지며 순유출로 전환했다.

하지만 채권시장에서는 순유입 폭을 키웠다.

작년 외국인 채권 투자자금은 561억5천만달러(약66조7천511억원)를 기록, 2020년 217억1천만달러에서 두 배 이상 불었다.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한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 관계자는 "주식시장에서 2020년엔 코로나19로 단기 유출이 있었고, 2021년에는 주가가 오르며 차익을 실현한 영향이 컸다"라면서 "채권시장의 경우 신용등급이 비슷한 다른 국가보다 국채 금리가 높다 보니 해외 중앙은행이나 국부펀드 등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유입이 많아졌다"라고 설명했다.

작년 12월 중 외국인의 국내 주식 투자자금을 살펴보면 36억9천만달러(약 4조3천867억원) 순유입됐다.

한은은 "업황이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 등으로 반도체 관련 기업을 중심으로 순유입 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채권 투자자금은 48억5천만달러(약 5조7천657억원) 순유입돼, 전월(26억2천만달러)보다 유입 폭이 크게 확대됐다.

채권 투자자금은 지난해 12개월 내내 순유입을 유지하며, 2011년 9개월(2∼10월) 연속 순유입을 나타낸 이후 최장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주식과 채권을 합한 전체 외국인 증권 투자자금은 85억4천만달러(약 10조1천523억원) 순유입됐다. 증권 투자자금은 주식 투자자금의 흐름과 함께 지난달부터 순유입세를 유지하고 있다.

한국 국채(외국환평형기금채) 5년물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지난달 월평균 21bp(1bp=0.01%포인트)로, 11월보다 2bp 올랐다.

CDS는 채권을 발행한 국가나 기업이 부도났을 때 손실을 보상해주는 일종의 보험 성격의 금융파생상품이다. 해당 국가 경제의 위험이 커지면 대체로 프리미엄도 올라간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의 전일 대비 변동 폭은 평균 3.1원으로, 11월(3.0원)과 유사한 수준을 나타냈다.

원/달러 환율 변동성
원/달러 환율 변동성

[한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u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