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대통령, 순직 조종사 애도…"살신성인, 軍의 귀감"

송고시간2022-01-13 10:54

beta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추락사고로 순직한 공군 고(故) 심정민(29) 소령을 향해 "그토록 사랑했던 조국의 하늘에서 영면하길 기원한다"며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조국 하늘을 수호하다가 순직한 심정민 소령의 명복을 빌며, 슬픔에 잠겨 있을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끝까지 조종간을 붙잡고 민가를 피한 고인의 살신성인은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표상으로 언제나 우리 군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대통령, 순직 조종사 애도…"살신성인, 軍의 귀감"
문대통령, 순직 조종사 애도…"살신성인, 軍의 귀감"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추락사고로 순직한 공군 고(故) 심정민(29) 소령을 향해 "그토록 사랑했던 조국의 하늘에서 영면하길 기원한다"며 애도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조국 하늘을 수호하다가 순직한 심정민 소령의 명복을 빌며, 슬픔에 잠겨 있을 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고인은 장래가 촉망되는 최정예 전투조종사였으며, 동료로부터 존경과 신뢰를 받는 참군인이었다. 그래서 고인을 잃은 슬픔이 더 크다"고 추모했다.

이어 "끝까지 조종간을 붙잡고 민가를 피한 고인의 살신성인은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표상으로 언제나 우리 군의 귀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인 심 소령은 지난 11일 임무 수행을 위해 F-5E 전투기를 몰고 이륙하던 중 추락해 순직했다.

조종사 고 심정민 소령
조종사 고 심정민 소령

(서울=연합뉴스) 임무 수행을 위해 기지를 이륙하던 중 추락한 공군 F-5E 전투기의 조종사가 탈출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민가를 피하려고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공군에 따르면 조종사 고(故) 심정민(29) 소령은 지난 11일 기체 추락 당시 민가의 피해를 막고자 죽음의 순간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고 사투를 벌였던 정황이 사고 조사에서 드러났다. 사진은 순직한 고 심정민 소령. 2022.1.13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hysu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EYQfTZs0lc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