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적·의적·역적들의 판타지 어드벤처…'해적: 도깨비깃발'

송고시간2022-01-13 10:47

beta

고래가 삼킨 조선의 국새를 찾으려는 해적 이야기로 866만 명의 관객에게 웃음을 안겼던 '해적: 바다로 간 산적'(2014)에 이어 또 다른 해적들이 나오는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이 극장을 찾는다.

바다를 무대로 한 도둑들의 모험이라는 큰 틀은 같지만, 전혀 다른 인물과 스토리로 전개된다.

조선 건국 초기 옛 고려의 신하들이 숨겨 놓은 보물을 찾아 나선 해적과 의적, 역적의 모험을 판타지 요소를 잔뜩 가미해 유쾌하게 풀어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이번엔 고래가 아니라 고려의 보물이다.

고래가 삼킨 조선의 국새를 찾으려는 해적 이야기로 866만 명의 관객에게 웃음을 안겼던 '해적: 바다로 간 산적'(2014)에 이어 또 다른 해적들이 나오는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이 극장을 찾는다.

바다를 무대로 한 도둑들의 모험이라는 큰 틀은 같지만, 전혀 다른 인물과 스토리로 전개된다. 조선 건국 초기 옛 고려의 신하들이 숨겨 놓은 보물을 찾아 나선 해적과 의적, 역적의 모험을 판타지 요소를 잔뜩 가미해 유쾌하게 풀어냈다. '쩨쩨한 로맨스', '탐정: 더 비기닝' 등 코미디 영화를 선보인 김정훈 감독이 연출했다.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속 한 장면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속 한 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적단 두목 무치(강하늘 분)는 관군에 쫓겨 바다를 표류하다가 해적단 단주 해랑(한효주) 덕에 목숨을 건진다. 두 사람은 바다에서 만난 왜구로부터 보물의 존재에 대해 들은 뒤 위험천만한 모험을 함께하기로 한다. 두목 자리를 놓고 티격태격하거나 배신하는 과정을 겪기도 하지만, 생사를 넘나드는 고비를 넘으며 우정과 사랑이 싹튼다.

그러나 보물을 노리는 것은 이들뿐만이 아니다. 무치와 악연이 깊은 역적 부흥수(권상우) 역시 이방원으로부터 제주의 왕 자리를 약속받고 보물을 찾아주기로 한 상황이다. 탁월한 검술 실력을 갖춘 그는 목표를 위해서라면 자신의 부하까지 서슴없이 죽이는 인물이다. 대포를 장착한 큰 배를 몰고 무치와 해랑 일행을 바짝 따라붙으며 이들을 위협한다.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속 한 장면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속 한 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화는 할리우드의 '캐리비안의 해적'처럼 신비하고 초현실적인 요소로 가득하다. 특히 해적 일당들이 바닷속 급류를 타고 해파리와 물고기 떼 사이를 뚫고 가는 장면이 장관이다. 365일 벼락이 치는 섬, 해적선을 덮치는 거대한 쓰나미, 바다를 뚫고 솟구치는 시뻘건 불기둥 등도 실감 나게 그려졌다. 컴퓨터그래픽(CG)과 시각특수효과(VFX)를 활용해 빼어난 영상미를 완성했다.

배우들의 액션 연기도 시원스럽다. 자칭 고려 제일 검인 무치와 그의 라이벌인 부흥수가 내리치는 천둥을 피해 좁은 공간에서 펼치는 검술 대결이 하이라이트다. 해랑은 여자 단주지만, 남자들 못지않은 싸움 실력으로 적들을 단번에 제압한다. 한효주는 액션 연기를 위해 석 달간 검술 등 훈련을 받았다고 한다.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속 한 장면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속 한 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코미디 요소도 적재적소에 삽입해 극 분위기를 익살스럽게 유지한다. 주인공뿐만 아니라 단주 자리를 노리지만 허술하기 짝이 없는 막이(이광수)도 큰 웃음을 준다. 틈만 나면 배신을 일삼지만 밉지 않은 캐릭터로, 우연히 만난 펭귄 떼와 기가 막힌 호흡을 보여주기도 한다.

무엇보다 새해를 여는 첫 대작 한국 영화라는 점이 반갑다.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막대한 제작비를 투입한 작품들이 개봉을 망설이는 와중에 '해적: 도깨비깃발'이 첫 타자로 나섰다. 설 연휴에 맞춰 개봉 일정을 정해 가족 단위 관객들을 제대로 겨냥했다.

오는 26일 개봉. 상영시간 126분. 12세 관람가.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속 한 장면
영화 '해적: 도깨비깃발' 속 한 장면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