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한마음병원, 부산대에 100억원 기부 약정

송고시간2022-01-13 10:20

beta

경남 창원한마음병원이 부산대에 발전기금 10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부산대는 12일 오후 경남 창원한마음병원 4층 대회의실에서 하충식 병원 이사장, 최경화 의료원장과 총 100억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하는 약정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하 이사장은 "돈이 많아서가 아니라 근검절약해서 기부하는 만큼 대학 구성원들도 큰 책임감을 느끼고 지역과 국가 발전에 최선을 다해줬으면 한다"며 "100억원을 인류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대의 국제 공동연구기금으로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대·창원한마음병원 발전기금 약정식
부산대·창원한마음병원 발전기금 약정식

[부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경남 창원한마음병원이 부산대에 발전기금 10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부산대는 12일 오후 경남 창원한마음병원 4층 대회의실에서 하충식 병원 이사장, 최경화 의료원장과 총 100억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하는 약정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하 이사장과 최 의료원장은 부산대 의과대학 석·박사 출신 부부다.

100억원 기탁은 부산대 출신 동문 기부금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부부는 앞서 2004년 부산대 의대 지원을 시작으로 2013년 부산대 발전 후원금 3억원, 2021년 장학금 및 발전기금 7억원 등 총 10억원을 기탁하기로 했다.

이번에 총 기부금액을 100억원으로 늘리고 매년 발전기금을 출연할 계획이다.

발전기금 전액은 부산대 교육연구 혁신기금과 의과대학 장학기금으로 쓰일 계획이다.

하 이사장은 "돈이 많아서가 아니라 근검절약해서 기부하는 만큼 대학 구성원들도 큰 책임감을 느끼고 지역과 국가 발전에 최선을 다해줬으면 한다"며 "100억원을 인류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대의 국제 공동연구기금으로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차정인 부산대 총장은 약정식에서 "기부자의 뜻에 따라 부산대가 수행하는 국제 공동연구와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 등에 사용해 글로벌 명문대학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창원한마음병원은 이번 부산대 기부를 포함해 사회공헌 기부 약정 금액이 총 477억원에 달하는 등 지역사회에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하 이사장은 2011년 국민포장과 2019년 국민훈장 동백장을, 최 의료원장은 지난해 국민교육 발전유공 국민포장을 각각 받기도 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