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캄보디아, 올해 첫 아세안 행사 연기…"일부 회원국 불참 통보"

송고시간2022-01-13 09:55

beta

올해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의장국인 캄보디아가 다음주 개최하기로 한 외교장관 토론 행사를 갑자기 연기했다.

1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는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북부 도시 시엠립에서 열기로 한 아세안 외교장관 리트리트(비공식 자유토론)를 연기한다고 전날 발표했다.

코이 쿠엉 캄보디아 외교부 대변인은 일부 회원국 장관들이 참석이 어렵다고 통보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18일부터 이틀간 외교장관 리트리트 개최 예정…"국가명 공개할 수 없어"

'미얀마 군정 대상 유화적 태도 견제' 분석도

지난 7일 미얀마를 방문한 훈센 캄보디아 총리와 인사하는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
지난 7일 미얀마를 방문한 훈센 캄보디아 총리와 인사하는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노이=연합뉴스) 김범수 특파원 = 올해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의장국인 캄보디아가 다음주 개최하기로 한 외교장관 토론 행사를 갑자기 연기했다.

1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는 오는 18일부터 이틀간 북부 도시 시엠립에서 열기로 한 아세안 외교장관 리트리트(비공식 자유토론)를 연기한다고 전날 발표했다.

코이 쿠엉 캄보디아 외교부 대변인은 일부 회원국 장관들이 참석이 어렵다고 통보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불참을 통보한 국가명을 묻는 질문에는 "해당 국가들을 고려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아세안 외교장관 리트리트는 캄보디아가 올해 아세안 의장국을 맡아 개최하는 첫 공식 행사다.

회원국 외교장관들은 올해 마주하게 될 과제 및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또 미얀마 사태의 해결을 중재할 신임 특사로 쁘락 소콘 캄보디아 외교장관을 공식 선임키로 했었다.

특히 지난해 아세안이 미얀마 군사정부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취한 바 있어 이번 행사에 군정 인사인 운나 마웅 르윈 외교장관이 참석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아세안은 작년 10월 26~28일 열린 정상회의에 미얀마 군정 지도자인 민 아웅 흘라잉 총사령관의 참석을 불허했다.

미얀마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즉각적인 폭력 중단' 등 5개 사항의 합의에도 불구하고 유혈진압을 계속하는 군정을 상대로 경고장을 날린 것이다.

당시 흘라잉 총사령관 배제를 지지한 회원국은 의장국인 브루나이를 비롯해 싱가포르, 필리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올해 의장국인 캄보디아는 작년에 아세안이 미얀마 군정을 상대로 취한 행보와 달리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지난 7일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미얀마를 방문해 흘라잉 총사령관과 만난 뒤 공동 성명을 내고 유혈 사태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소수민족 무장단체들(EAOs)을 상대로 한 미얀마군의 휴전 선언을 올해말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미얀마 군부가 일방적으로 발표한 뒤 전혀 이행되지 않은 선언을 되풀이한 데 지나지 않아 실효성이 없다는 지적이 확산했다.

또 이번 방문은 지난해 2월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킨 이후 해외 정상의 첫 현지 방문이어서 '군정에 면죄부를 줄 수 있다'는 비난이 국제사회 및 인권단체들 사이에서 제기됐다.

따라서 일부 회원국의 아세안 외교장관 행사 불참 통보가 새로운 의장국인 캄보디아의 미얀마 군정에 대한 친화적인 태도를 견제하기 위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일각에서 나온다.

이에 대해 쁘락 소콘 장관은 훈센 총리의 미얀마 방문이 군정을 인정하는게 아니라고 밝혔다.

또 전임 미얀마 특사인 에리완 유소프 브루나이 제2외교장관에 대해서도 선동 등 여러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은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만나겠다고 고집하면서 전혀 이룬게 없다고 비난했다.

미얀마 군부는 재작년 11월 치른 총선이 부정선거였다면서 지난해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뒤 무력을 동원해 반군부 세력을 탄압해왔다.

현지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쿠데타 이후 미얀마 군부의 살상행위로 지금까지 1천463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