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인태, '李 탄압받아' 송영길에 "가끔 사고 치는 불안한 친구"

송고시간2022-01-13 10:02

beta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13일 이른바 '이재명 탄압' 발언으로 논란을 낳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두고 "원래 가끔 사고를 치는 친구다. 불안한 친구"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면서 "선거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이러한 시점에서 당 대표 같으면 말 한마디(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이재명 후보도 새 정권 창출"이라면서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을 받던 사람이다. 기소돼 (정치적으로) 죽을 뻔했지 않으냐"고 언급한 송 대표를 정면 비판한 것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철수, 인재인데 체질 안 맞는 동네서 헤매…지지율 15%가 최고점"

유인태 전 의원
유인태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여권 원로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13일 이른바 '이재명 탄압' 발언으로 논란을 낳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를 두고 "원래 가끔 사고를 치는 친구다. 불안한 친구"라고 지적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면서 "선거를 얼마 남겨두지 않은 이러한 시점에서 당 대표 같으면 말 한마디(조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1일 "이재명 후보도 새 정권 창출"이라면서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을 받던 사람이다. 기소돼 (정치적으로) 죽을 뻔했지 않으냐"고 언급한 송 대표를 정면 비판한 것이다.

유 전 의원은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를 향해서는 "저쪽(국민의힘) 내홍을 틈타 올라간 것이기에 (지지율) 15%가 최고점"이라면서 "나라의 인재인데 체질에 안 맞는 동네에서 상당히 헤매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 혼자 용쓴다고 지도자가 되는 게 아니다. 안 후보는 함께했던 사람들 90% 이상이 척지고 떠났다. 20대 총선 때 민주당에서 나간 호남 의원들과 거의 다 '웬수'(원수)가 됐더라"고 전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결별한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이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도울 가능성은 회의적으로 보면서 "거기에서 해촉 비슷하게 수모를 당했다고 이쪽을 (지원)한다면 그 양반의 명성이나 삶에 누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했던 인사가 전날 숨진 채 발견됐다는 소식에는 "아직 사인도 안 밝혀졌는데 왈가왈부할 때는 아니다"라면서 "야권에서도 그런 식의 지나친 공세는 자기네에게도 득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기자와 통화한 녹음 파일이 공개된다는 소식에는 "김건희 씨 리스크가 아주 큰 것 아니냐. 상당한 리스크를 가져오지 않을까 예상된다"고 말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