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국, 관광지 개선 등 명목 4월부터 '입국비' 1만원 징수

송고시간2022-01-13 09:45

beta

태국 정부가 오는 4월부터 태국에 들어오는 외국인들에게 입국비로 1만원 가량을 받겠다고 밝혔다.

관광지 개선 및 사망·사고 보험료로 사용하겠다는 취지지만, 관광업계에서는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로 태국 방문을 주저하는 이들의 발길을 묶을 수 있다는 반대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13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타나꼰 왕분꽁차나 정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오는 4월부터 해외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들을 상대로 입국비 300밧(약 1만700원)을 징수한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관광업계 "심리적 저항 가져올 것…시점 부적절, 2023년까지 연기해야"

방콕 수완나품 공항 입국장을 나서는 승객들. 2021.11.2
방콕 수완나품 공항 입국장을 나서는 승객들. 2021.11.2

[방콕=김남권 특파원] [2021.11.03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태국 정부가 오는 4월부터 태국에 들어오는 외국인들에게 입국비로 1만원 가량을 받겠다고 밝혔다.

관광지 개선 및 사망·사고 보험료로 사용하겠다는 취지지만, 관광업계에서는 그렇지 않아도 코로나19로 태국 방문을 주저하는 이들의 발길을 묶을 수 있다는 반대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13일 일간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타나꼰 왕분꽁차나 정부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오는 4월부터 해외에서 들어오는 외국인들을 상대로 입국비 300밧(약 1만700원)을 징수한다고 발표했다.

입국비 징수는 관광지 개선 작업과, 관광객들이 태국 방문 중 다쳤거나 사망했을 경우 보험료를 지급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타나꼰 대변인은 설명했다.

또 이 비용은 항공편 금액에 포함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외국인을 상대로 한 입국비 징수는 지난 2019년부터 논의됐었지만, 그동안 코로나19 사태로 연기됐었다고 방콕포스트는 보도했다.

정부 방침에 찬성하는 의견도 있지만, '시점'이 부적절하다는 반응이 적지 않다고 신문은 전했다.

태국 호텔협회 마리사 수코손 눈팍디 회장은 "태국이 관광객들을 다시 끌어들이고 싶다면 입국비 징수는 최소한 오는 2023년까지는 연기돼야 한다"고 말했다.

마리사 회장은 입국비 1만원 가량이 크지 않다고 하더라도, 관광객들에게 심리적 저항을 가져올 것이며 특히 단체 관광객이나 태국을 자주 드나드는 이들에게는 더 그럴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입국비를 관광지 개선 및 여행객 보험에 사용하겠다는 생각은 일견 타당하다고 볼 수 있겠지만, 태국이 관광객 유치 경쟁에서 뒤처질 수 있기 때문에 시점이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태국 여행사협회 싯디왓 치와라타나뽄 회장도 태국 정부가 최근 무격리 입국을 무기한 중단하고 코로나19와 싸우는 상황에서 나온 입국비 징수는 여행객들의 방문 심리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입국비 징수를 위한 적기는 중국인 관광객이 돌아오고 전 세계 여행이 무리가 없게 되면서 태국 관광업계가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지난 2019년 수준으로 돌아오는 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9년 태국을 찾은 해외 관광객은 3천800만명에 달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2020년에는 670만명 수준으로 급감했다.

태국은 지난해 11월부터 한국 등 63개국에서 오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게 무격리 입국을 실시했다.

시행 3주 만에 전체 해외관광객의 절반인 5만 명이 들어오며 큰 호응을 얻었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작년 12월21일부터는 무격리 입국이 중단됐다.

이 때문에 태국 입국시 7~10일을 격리해야 하지만, 푸껫 등 4개 지역에서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시행 중인 '샌드박스'를 이용하면 호텔 격리 없이 해당 지역 내에서 7일간 머물다 음성을 유지하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할 수 있다.

sout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