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한국관광공사 선정 '1월 추천 가볼 만한 곳' 6곳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1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2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3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4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5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6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7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8
[여바라] 새해 소원은 이곳에서 빌어요 - 9

(서울=연합뉴스) 새해를 맞아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여행지 테마는 '소원을 말해봐'입니다. 정성을 다하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뤄진다는 전설의 장소를 비롯해 바다와 산의 정기를 받으며 염원을 빌 수 있는 명소, 차분하게 마음을 다독여주는 성지 등 6곳을 소개합니다.

강화도 보문사는 양양 낙산사, 남해 보리암과 함께 국내 3대 해상 관음 성지로 꼽힙니다. 보문사에는 정성을 다하면 한 가지 소원은 꼭 이뤄진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연초에는 새해맞이 기도를 하려는 인파로 북적거리는데, 특히 눈썹바위 아래 조각한 마애석불좌상(인천유형문화재)이 보문사에서 가장 유명한 기도처로 꼽힙니다. 보문사 아래에는 석모도미네랄온천도 있습니다. 소원을 빈 뒤 몸을 녹이며 생각을 정리할 수 있어요.

일출 명소로 많이 찾는 속초에는 동해와 설악산을 품고 있는 영금정이 있습니다.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영금정에서 해돋이를 보고, 영랑호수 윗길을 걸으며 설악산의 정기도 느낄 수 있죠.

충남 당진의 솔뫼성지는 종교를 떠나 누구나 차분히 걷기 좋은 장소입니다. 김대건 신부 생가 뒤쪽으로 빼곡히 자리한 노송나무 숲길을 따라 걸으며 생각을 비워내는 건 어떨까요.

철새 도래지로 알려진 천수만 북쪽 끝에 위치한 서산 간월암. 손에 꼽는 서해안 낙조 명소지만, 해 뜨는 풍경도 그에 못지않습니다. '달을 본다(看月)'는 이름처럼 달빛 내린 밤 풍경도 서정적이기에 일출과 일몰, 달맞이 여행이 모두 가능해요.

영양 일월산은 '소원 비는 산'입니다. 경북 일대에서 해와 달을 가장 먼저 맞이하는 산으로, 주봉인 일자봉(1219m) 꼭대기에 해맞이전망대가 있습니다. 태백산맥 줄기 봉우리 사이로 해가 솟아 고즈넉하게 새해를 맞기 좋습니다.

땅끝마을을 품은 해남 두륜산은 육산의 아늑함과 골산의 스릴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고 하네요. 산꼭대기에 올라 뻥 뚫린 다도해를 마주하면, 답답한 마음 털어내고 희망을 안고 내려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글 이혜림/ 사진 한국관광공사 제공/ 편집 이혜림

orchid_foret@yna.co.kr

댓글쓰기

이매진 기사는 PDF로 제공됩니다. 뷰어설치 > 아크로벳리더 설치하기

출판물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