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카카오 모바일다음 개편 첫날 오류…기존 서비스로 되돌려

송고시간2022-01-13 07:35

beta

카카오[035720]가 13일 오전 2시께 모바일 다음을 개편하려다가 오류가 발생해 실패했다.

카카오는 모바일 다음을 이날 오전 5시께까지는 개편 상태로 서비스했으나, 오류가 계속됨에 따라 오전 6시께부터 이를 기존 서비스로 되돌린 상태다.

카카오는 "13일 새벽 개편 과정에서 점검이 필요한 사항을 발견해 기존 서비스로 되돌리는 작업이 진행됐다"며 "안정적으로 서비스 배포를 진행하지 못한 점 양해 말씀 드리며, 곧 새롭게 바뀐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개편된 모바일 다음
개편된 모바일 다음

[앱 캡처화면.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카카오[035720]가 13일 오전 2시께 모바일 다음을 개편하려다가 오류가 발생해 실패했다.

카카오는 모바일 다음을 이날 오전 5시께까지는 개편 상태로 서비스했으나, 오류가 계속됨에 따라 오전 6시께부터 이를 기존 서비스로 되돌려 복구했다.

이 과정에서 개편된 배치와 개편 전 배치가 번갈아 가며 표시되는 등 서비스가 한동안 오락가락했다.

카카오는 모바일 다음에 관련 공지를 게시했으나, 개편 서비스의 재개 일정은 알리지 않았다.

카카오는 "13일 새벽 개편 과정에서 점검이 필요한 사항을 발견해 기존 서비스로 되돌리는 작업이 진행됐다"며 "안정적으로 서비스 배포를 진행하지 못한 점 양해 말씀 드리며, 곧 새롭게 바뀐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공지문은 이용자가 로그인을 해야만 볼 수 있으며, 로그인을 하지 않은 사용자에게는 개편 계획을 알리는 이달 6일자 옛 공지문만 보인다.

카카오가 이날 진행하려다가 실패한 모바일 다음의 주요 개편 예정 사항은 ▲ 언론사가 직접 기사를 편집하고 발행하는 등 새로운 뉴스 서비스▲ 사용자가 콘텐츠를 선택하고 발행하는 '카카오뷰' 서비스 도입 등이었다.

특히 기존의 뉴스 섹션에서 제공하던 기사 추천 배열, 랭킹 뉴스 서비스, 뉴스 위젯 기능, 언론사 선택 기능 등은 이번 개편부터 없어질 예정이었다.

개편 전으로 복구된 모바일 다음
개편 전으로 복구된 모바일 다음

[앱 캡처화면. 재판매 및 DB 금지]

jo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