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총리 '봉쇄 중 술파티' 사과…사임 요구엔 "조사 중"

송고시간2022-01-12 22:25

beta

'파티게이트'로 위기에 몰린 영국 총리가 사과했지만, 사임 압박에는 "조사 결과를 기다려 보자"며 버텼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2일(현지시간) 봉쇄 중 총리실 뒷마당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정례 하원 총리 질의응답(PMQ)에 출석해서 2020년 5월 20일 오후 6시가 갓 지난 시간 총리실 뒷마당에 가서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25분 후에 사무실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규정 준수한 업무 행사인줄 알았다"…야당 "어이없는 해명, 국민 모욕"

'파티 논란' 답변하는 영국 총리
'파티 논란' 답변하는 영국 총리

(런던 PRU/AF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하원 정례 총리와 대화에 참석해서 봉쇄 중 총리실 파티 논란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2022.1.12 photo@yna.co.kr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파티게이트'로 위기에 몰린 영국 총리가 사과했지만, 사임 압박에는 "조사 결과를 기다려 보자"며 버텼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2일(현지시간) 봉쇄 중 총리실 뒷마당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이날 정례 하원 총리 질의응답(PMQ)에 출석해서 2020년 5월 20일 오후 6시가 갓 지난 시간 총리실 뒷마당에 가서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25분 후에 사무실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정작 규정을 만드는 사람들이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는 점에 국민이 분노하는 것을 알고 있으며, 이 파티에 관해 자신이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그러나 업무 행사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나서 생각해보면 직원들을 모두 안으로 들어가라고 해야 했다고 말했다.

기술적으로 규정에 맞는다고 해도 코로나19 봉쇄로 고통을 겪고 가족 등을 만날 수 없던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을 것이란 점을 인식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파티 논란' 답변하는 영국 총리
'파티 논란' 답변하는 영국 총리

(런던 PRU/AFP=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2일(현지시간) 하원 정례 총리와 대화에 참석해서 봉쇄 중 총리실 파티 논란에 관해 답변하고 있다. 2022.1.12 photo@yna.co.kr

노동당 등 야당에서는 존슨 총리가 물러나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

키어 스타머 노동당 대표는 "파티는 끝났다"며 "남은 문제는 국민이 쫓아낼 것인가, 보수당에서 내보낼 것인가, 스스로 품격있게 물러날 것인가 뿐"이라고 말했다.

스타머 대표는 파티에 참석하는 것인 줄 몰랐다는 존슨 총리의 해명은 너무 어이가 없어서 국민을 모욕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존슨 총리는 조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말을 되풀이하며 맞섰다.

이언 블랙퍼드 스코틀랜드국민당(SNP)의 웨스트민스터 대표도 존슨 총리가 부끄러움을 모른다고 비난하고, 그렇다면 보수당 의원들이 나서서 몰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