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주시 '지방채 제로' 시대…발행잔액 이달 조기 상환

송고시간2022-01-12 16:19

beta

경북 경주시가 지방채 0원 시대를 맞는다.

시는 2036년까지 나눠서 갚을 예정이던 지방채 200억 원을 이달 중에 전액 상환한다고 12일 밝혔다.

경주시가 지방채 발행잔액이 0원으로 내려오는 것은 1995년 지방자치제 도입 이후 처음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주시청
경주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시가 지방채 0원 시대를 맞는다.

시는 2036년까지 나눠서 갚을 예정이던 지방채 200억 원을 이달 중에 전액 상환한다고 12일 밝혔다.

경주시가 지방채 발행잔액이 0원으로 내려오는 것은 1995년 지방자치제 도입 이후 처음이다.

조기 상환될 지방채는 지난해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을 위해 발행한 200억 원이다.

시는 채권을 상환하면 33억 원의 이자 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올해 본예산으로 역대 최대인 보통교부세 5천300억 원(전년보다 1천280억 원 증액)을 확보함에 따라 지방채를 조기 상환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시는 광역상수도 시설 조성을 위해 2006년 발행한 지방채 잔액 가운데 96억 원을 지난해 이미 조기 상환한 바 있다.

주낙영 시장은 "매년 지방채 상환에 드는 재원과 이자를 일자리 창출과 서민경제 관련 예산에 투입해 도시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