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F-5E 전투기 사고' 순직 조종사, 대위→소령 추서 진급

송고시간2022-01-12 16:03

beta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 심 모 대위(조종사)가 소령으로 1계급 추서 진급됐다.

공군 관계자는 1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투 또는 작전 중 전사·순직 시 장성급 부대장이 추서 진급을 추천할 수 있는 관련 규정에 따라 수원비행단장 건의와 공군본부 추서진급심사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고가 난 F-5E 전투기는 전날 오후 1시 44분께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관항리의 한 야산에 추락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원기지 내에 빈소 마련…14일 영결식·대전현충원 안장 예정

추락 전투기 동체 살펴보는 군 관계자들
추락 전투기 동체 살펴보는 군 관계자들

(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전날 공군 F-5E 전투기 한 대가 추락해 조종사가 순직한 경기도 화성시의 한 야산에서 12일 오전 군 관계자들이 추락 동체 등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2022.1.12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 심 모 대위(조종사)가 소령으로 1계급 추서 진급됐다.

공군 관계자는 1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투 또는 작전 중 전사·순직 시 장성급 부대장이 추서 진급을 추천할 수 있는 관련 규정에 따라 수원비행단장 건의와 공군본부 추서진급심사위원회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사고가 난 F-5E 전투기는 전날 오후 1시 44분께 경기도 화성시 정남면 관항리의 한 야산에 추락했다.

임무를 위해 이륙 후 상승 중 항공기 좌우 엔진 화재 경고등이 켜지고, 이어서 기체가 급강하한 것으로 파악됐다.

심 소령은 당시 관제탑과 교신에서 두 차례 '이젝트'(Eject·탈출하다)를 선언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실제로 탈출하지 못하고 끝내 순직했다.

전투기는 주택이 몇 채 있는 마을과 불과 100m 남짓 떨어진 곳에 추락했다.

이에 당시 심 소령이 민가 쪽으로 추락하는 것을 피하고자 야산 쪽으로 기수를 돌리면서 비상탈출 시기를 놓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이번 사고로 민간인 피해는 없었다.

공군은 사고 직후 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사고 원인 규명에 착수한 상태다.

아울러 유족과 협의를 거쳐 부대장으로 장례를 치르기로 했으며, 빈소는 이날 수원기지 내 체육관에 마련됐다.

영결식은 14일 오전 열리며, 이후 고인은 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