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오스템임플란트 본사 압수수색…회장실은 제외(종합)

송고시간2022-01-12 18:20

beta

경찰은 12일 회삿돈 2천215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이 발생한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강서구 마곡동에 있는 오스템임플란트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씨가 횡령을 지시했다며 '윗선'으로 지목한 최규옥 회장과 엄태관 대표의 사무실은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진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재무라인 중심으로 자료 확보…메신저·CCTV 등도 분석

경찰, 오스템임플란트 압수수색
경찰, 오스템임플란트 압수수색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경찰이 12일 회삿돈 2천215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이 발생한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를 압수수색 했다. 사진은 이날 오후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강서구 오스템임플란트 본사. 2022.1.12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경찰은 12일 회삿돈 2천215억원 규모의 횡령 사건이 발생한 오스템임플란트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사측이 작년 12월 31일 자금관리 직원 이모(45·구속) 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혐의(업무상 횡령)로 고소한 지 12일만이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날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강서구 마곡동에 있는 오스템임플란트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씨가 팀장으로 있던 재무관리팀을 포함해 사내 재무라인을 중심으로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씨가 회사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회삿돈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되면서 경찰은 잔고 증명서, 입출금 내역 등 자금 관련 서류를 집중적으로 확보했다.

또 다른 직원들이 이씨와 범행을 공모했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사내 메신저 기록,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일부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씨 팀 직원들은 경찰 조사에서 이씨가 지시해 PDF 편집 프로그램으로 잔액을 바꾸는 등 방법으로 잔고증명서를 위조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사측이 앞서 제출한 자료를 비교 분석함으로써 혹시 사측이 고의로 누락한 자료는 없었는지도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이씨가 횡령을 지시했다며 '윗선'으로 지목한 최규옥 회장과 엄태관 대표의 사무실은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진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경찰이 이씨의 신병을 확보하고 횡령금을 회수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한 만큼, 사내 윗선의 지시와 개입 여부는 압수수색을 진행할 만큼의 충분한 근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 '2천215억원 횡령사건' 오스템임플란트 압수수색
경찰, '2천215억원 횡령사건' 오스템임플란트 압수수색

사진은 지난 10일 오후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천215억 원을 횡령한 이모씨 가족의 주거지에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rbqls12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