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사람도 얼어죽을 추위에 이틀째 갇혀" 애타는 실종자 가족들

송고시간2022-01-12 12:11

beta

1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현장에는 전날부터 뜬눈으로 밤을 지새운 실종자 가족들이 고통스러운 심경을 토로했다.

이날 오전 현장 대책 회의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을 만난 가족들은 구조작업을 빨리 재개해달라고 촉구했다.

한 남성은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이 시장의 말에 "16시간 넘게 이러고 있다. 생사람도 저기서 얼어 죽겠다"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 아파트 신축 현장 외벽 붕괴로 작업자 6명 이틀째 실종 상태

실종자 가족 면담하는 이용섭 시장
실종자 가족 면담하는 이용섭 시장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서구 화정현대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구조물 붕괴 이틀째를 맞은 12일 이용섭 광주시장이 실종자 가족이 대기하는 천막을 찾아 면담하고 있다. 신축 공사 중인 이 아파트의 1개 동 옥상에서 전날 콘크리트 타설 중 28∼34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이 붕괴하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2022.1.12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천정인 기자 = "생사람도 얼어 죽을 추위에 여섯 분이 16시간 넘게 갇혀 있어요. 언제까지 기다리기만 해야 하는지…."

12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현장에는 전날부터 뜬눈으로 밤을 지새운 실종자 가족들이 고통스러운 심경을 토로했다.

이날 오전 현장 대책 회의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을 만난 가족들은 구조작업을 빨리 재개해달라고 촉구했다.

한 남성은 조금만 기다려 달라는 이 시장의 말에 "16시간 넘게 이러고 있다. 생사람도 저기서 얼어 죽겠다"라고 말했다.

한 여성은 "날이 샌 지가 언제인데 빨리빨리 수색해야지. 이렇게 시간만 보내고 있으면 어떡하냐"고 애를 태웠다.

이 시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추가 붕괴를 막고 연락이 두절된 여섯 분을 찾는 것이지만 소방공무원들도 들어가기 전 안전성이 확보돼야 한다. 현재 소방관, 전문가 등 16명이 들어가 구조 안전을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종자 6명은 어디에
실종자 6명은 어디에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서구 화정현대아이파크 주상복합아파트 구조물 붕괴 이틀째를 맞은 12일 당국은 안전진단을 거쳐 실종자 수색 재개를 결정하기로 했다. 신축 공사 중인 이 아파트의 1개 동 옥상에서 전날 콘크리트 타설 중 28∼34층 외벽과 내부 구조물이 붕괴하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사진은 이날 오전 사고 현장의 모습. 2022.1.12 hs@yna.co.kr

매형이 실종된 또 다른 남성은 가족들에게 실종자나 수색과 관련해 정보 전달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남성은 "실리콘 작업(3명), 소방설비 업무(2명), 배관 업무(1명)를 담당한 분들이 실종된 것으로 보인다. 저희가 스스로 알아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제부터 계속 안전진단하고 투입하겠다는 말 이외에는 구조 계획 등을 들은 바는 없다"며 "해가 진 뒤부터 뜰 때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그는 "행정기관에서 가족들에게 버스를 대절해주거나 방을 잡아주려 했는데 우리한테는 그게 중요한 게 아니다. 실종자들은 저 안에서 벌벌 떨고 있을 텐데 구조에 도움이 될만한 뭐라도 했으면 하는 것"이라며 답답해했다.

실종자 중 일부는 전날부터 휴대전화가 꺼져 있었고 일부는 신호가 가다가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화정아이파크 주상복합 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의 건물 39층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외벽 등 구조물이 붕괴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고 작업자 6명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연락이 두절된 작업자들의 당일 현장 투입 여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으나 붕괴한 건물의 28∼31층에서 창호 공사 등을 맡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areu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0xUAQrxXk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