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安측, '李변호사비 대납의혹' 제보자 사망에 "목덜미 서늘"

송고시간2022-01-12 11:42

beta

국민의당은 1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최초 제보자가 숨진 채 발견한 것과 관련해 "아수라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에 분노한다"고 논평했다.

중앙선대위 안혜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 관련 의혹 제보자나 관계자들의 사망 소식은 벌써 세 명, 연이어지는 이 후보 관련자들의 사망 소식에 목덜미가 서늘해지고 소름이 돋을 정도"라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정작 이 후보는 아무것도 모른다며 가증한 미소만 띠고 공수표만 남발하고 있다"며 "검찰과 공수처가 일관된 방관으로 정권의 비호로 얼룩진 비리와 부패를 덮어둔다 해도 점점 진동하는 악취로 모든 것이 드러나 머지않아 치욕을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수라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현실에 분노…의혹 철저 수사해야"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당은 12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최초 제보자가 숨진 채 발견한 것과 관련해 "아수라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에 분노한다"고 논평했다.

중앙선대위 안혜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후보 관련 의혹 제보자나 관계자들의 사망 소식은 벌써 세 명, 연이어지는 이 후보 관련자들의 사망 소식에 목덜미가 서늘해지고 소름이 돋을 정도"라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정작 이 후보는 아무것도 모른다며 가증한 미소만 띠고 공수표만 남발하고 있다"며 "검찰과 공수처가 일관된 방관으로 정권의 비호로 얼룩진 비리와 부패를 덮어둔다 해도 점점 진동하는 악취로 모든 것이 드러나 머지않아 치욕을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철저한 수사로 모든 범죄 행위를 낱낱이 밝혀 무너진 정의와 공정, 바닥까지 추락해버린 이 나라의 품격을 바로 세워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