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징 올림픽 출전 스위스 스노보드 선수 "백신 대신 3주 격리"

송고시간2022-01-12 09:35

beta

2월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스위스 스노보드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대신 3주 격리를 택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2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알파인 여자 평행 대회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파트리치아 쿠머(35·스위스)가 베이징 올림픽 출전을 위해 필요한 백신 접종 대신 3주 격리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쿠머는 스위스 스키협회를 통해 "개인적으로 백신 접종을 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에 격리를 택하는 것이 당연한 선택"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베이징 조직위의 규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파트리치아 쿠머
파트리치아 쿠머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월 개막하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스위스 스노보드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대신 3주 격리를 택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2일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알파인 여자 평행 대회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파트리치아 쿠머(35·스위스)가 베이징 올림픽 출전을 위해 필요한 백신 접종 대신 3주 격리에 들어가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ESPN은 "올해 동계올림픽이 2월 4일 개막하기 때문에 쿠머는 이번 주중에 중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쿠머는 스위스 스키협회를 통해 "개인적으로 백신 접종을 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에 격리를 택하는 것이 당연한 선택"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베이징 조직위의 규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2021-2022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에 세 차례 출전한 쿠머의 이번 시즌 최고 성적은 지난해 12월 러시아 월드컵의 7위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