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유나이티드항공 직원 3천명 코로나19 감염…또 항공편 축소

송고시간2022-01-12 07:41

미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의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
미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의 유나이티드 항공 여객기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최근 미국에서 항공 대란이 빚어진 가운데 대형 여객 항공사 유나이티드 소속 직원 3천 명이 코로나에 감염돼 또 비행 차질을 예고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1일(현지시간) 유나이티드 항공이 직원 3천여 명 확진 사태로 여객기 운항 일정을 한시적으로 줄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스콧 커비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연말·연초 연휴 시즌 영업 부담이 커졌고 고객의 혼란을 초래했다"며 "고객을 돌볼 인력과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단기 비행 일정을 감축한다"고 밝혔다.

커비 CEO는 미국의 허브 국제공항인 뉴욕 인근 뉴어크 공항에 배치된 직원 중 3분의 1이 최근 하루 동안 병가를 낸 적이 있다며 심각한 인력난을 전했다.

WP는 유나이티드 항공 직원의 무더기 확진은 오미크론 변이가 일터에서 빠르게 퍼지고 산업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라고 보도했다.

앞서 제트블루 항공은 승무원 확진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오는 13일까지 전체 운항 일정의 10%에 해당하는 1천280편 비행 일정을 취소했고 알래스카 항공도 비행 일정 단축에 들어갔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