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아파트 공사중 붕괴현장 '추가사고 우려' 안전진단 나선다

송고시간2022-01-12 05:00

beta

지난 11일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추가 사고가 우려돼 당국이 안전진단에 나선다.

광주시와 소방당국은 12일 현장 안전진단을 한 후 진입이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실종자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외벽과 구조물이 붕괴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신축공사 중 붕괴한 고층아파트 외벽
신축공사 중 붕괴한 고층아파트 외벽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렸다. 사진은 사고 현장의 모습. 2022.1.11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지난 11일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추가 사고가 우려돼 당국이 안전진단에 나선다.

광주시와 소방당국은 12일 현장 안전진단을 한 후 진입이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실종자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워크레인 붕괴와 외벽 잔재물 낙하 가능성이 확인되면 안전 조치를 한 뒤 수색 여부를 결정한다.

소방당국은 전날 연락이 두절된 작업자 6명을 찾기 위해 건물 내부를 수색했으나 140m 높이의 타워크레인의 지지대가 망가져 붕괴할 위험이 있다고 보고 수색을 일시 중단했다.

이들은 외벽과 구조물이 붕괴한 동의 28∼31층에서 창호 공사 등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고 당시 현장에서 업무 중이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현재까지 누구와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이밖에 388명(22개 업체)의 안전은 확인됐다.

광주경찰청과 서부경찰서는 순찰차 22대와 경찰관 229명을 현장에 투입해 2차 사고 예방을 지원하고 있으며 광주청 수사부장(경무관 김광남)을 본부장으로 하는 수사본부를 구성했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와 사고 목격자 등을 조사 중이며 작업계획서,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할 방침이다.

현장 감식은 안전진단이 마무리된 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공사 현장에서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를 타설하던 중 23∼38층 외벽과 구조물이 붕괴했다.

이 사고로 작업자 1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고 작업자 6명은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areum@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x0xUAQrxXkg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