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예멘 정부군, 반군 점령 산유 지역 샤브와주 탈환

송고시간2022-01-11 19:13

beta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원을 받는 예멘 정부군이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에게 빼앗겼던 산유 지역 샤브와주를 탈환했다.

11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정부군은 성명을 내고 샤브와주의 모든 구역을 반군으로부터 해방했다고 발표했다.

샤브와주는 마리브주와 함께 예멘의 주요 산유 지역으로 정부군과 반군의 격전이 이어졌던 곳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부군 "사우디·UAE 지원에 감사"

예멘 정부군
예멘 정부군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원을 받는 예멘 정부군이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에게 빼앗겼던 산유 지역 샤브와주를 탈환했다.

11일(현지시간)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정부군은 성명을 내고 샤브와주의 모든 구역을 반군으로부터 해방했다고 발표했다.

샤브와주는 마리브주와 함께 예멘의 주요 산유 지역으로 정부군과 반군의 격전이 이어졌던 곳이다.

병력 1만5천명 규모로 알려진 정부군의 '거인 여단'은 지난달부터 샤브와 지역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다.

성명에서 정부군은 "거인 여단 소속 영웅들의 활약과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UAE)의 지원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원유와 천연가스가 생산되는 핵심 요충지 마리브주에서는 여전히 정부군과 반군의 격렬한 전투가 계속되고 있다.

예멘 내전은 2014년 촉발된 이후 이란과 사우디의 대리전 양상으로 번졌다.

유엔은 지난해 말 기준 예멘 내전으로 인한 직·간접적 사망자를 37만7천명으로 추산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