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방 "광주 화정아이파크, 39층 콘크리트 타설 중 붕괴"

송고시간2022-01-11 17:39

beta

11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는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하던 중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호익 광주 서부소방서 재난대응과장은 이날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사고 현장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중 23∼34층 외벽이 붕괴했다"고 밝혔다.

시공사인 현대사업개발 등을 통해 이날 투입된 작업자 둥 연락 두절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나 소방당국은 추가 인명 피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광주서 공사 중 고층아파트 구조물 붕괴
광주서 공사 중 고층아파트 구조물 붕괴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중인 고층아파트의 구조물이 무너져내렸다. 사진은 사고 직후 현장의 모습. 2022.1.11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천정인 기자 = 11일 광주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는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작업을 하던 중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호익 광주 서부소방서 재난대응과장은 이날 오후 광주 서구 화정동 사고 현장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39층 옥상에서 콘크리트 타설 중 23∼34층 외벽이 붕괴했다"고 밝혔다.

타설 작업에 투입된 인원은 모두 안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공사인 현대사업개발 등을 통해 이날 투입된 작업자 둥 연락 두절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으나 소방당국은 추가 인명 피해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광주서 공사 중 고층아파트 외벽 무너져
광주서 공사 중 고층아파트 외벽 무너져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1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신축 공사 중인 고층아파트의 외벽이 무너져내렸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2022.1.11 hs@yna.co.kr

현재까지 3명이 자력으로 대피하고 3명이 구조됐다.

구조된 사람 중 2명은 도로변 지상 컨테이너에 있다가 잔해물이 떨어지면서 갇혔으며 1명은 1층에서 공사를 하다가 잔해물에 부딪혀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장에는 소방대원 75명과 경찰관 30명, 공무원 등 관계자 25명이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안전진단을 한 뒤 구조 인력을 내부로 투입할 방침이다.

areum@yna.co.kr

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