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콩 '내로남불' 파티서 드러난 친중 고위층의 민낯

송고시간2022-01-11 16:53

beta

홍콩을 발칵 뒤집어놓은 고위층의 '내로남불' 파티는 친중 고위층과 홍콩 정부의 민낯을 여실히 드러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2년 가까이 시민들에게는 엄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정책을 지키라고 해놓고 정작 권력층이 이를 위반해 공분을 사는 가운데, 친중파 정치인들은 해당 파티에는 문제가 없었다면서 정부의 방역정책을 공격하는 촌극도 벌어지고 있다.

지난 3일 열린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홍콩 대표 위트먼 헝(洪爲民·53)의 생일파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확인되면서 시작된 이번 파티 스캔들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방역 고삐 죄면서 자신들은 '열외'…격리 하루 해놓고 정부 비판도

홍콩 정부 지정 코로나19 격리시설
홍콩 정부 지정 코로나19 격리시설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홍콩을 발칵 뒤집어놓은 고위층의 '내로남불' 파티는 친중 고위층과 홍콩 정부의 민낯을 여실히 드러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2년 가까이 시민들에게는 엄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정책을 지키라고 해놓고 정작 권력층이 이를 위반해 공분을 사는 가운데, 친중파 정치인들은 해당 파티에는 문제가 없었다면서 정부의 방역정책을 공격하는 촌극도 벌어지고 있다.

그런 와중에 파티 일주일이 지나도록 당국은 아직 전체 참석자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파티발(發) 지역 감염 전파 위험이 커지는 상황이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홍콩 대표 중 한 명인 위트먼 헝(왼쪽)이 지난 3일 자신의 생일파티에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 이 파티에는 홍콩 정부 고위직을 포함해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후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자 100여명이 격리됐다.[홍콩 HK01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홍콩 대표 중 한 명인 위트먼 헝(왼쪽)이 지난 3일 자신의 생일파티에서 노래를 부르는 모습. 이 파티에는 홍콩 정부 고위직을 포함해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이후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자 100여명이 격리됐다.[홍콩 HK01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 여전한 '내로남불'…친중 의원 "정부 방역정책 쓸모없다"

지난 3일 열린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홍콩 대표 위트먼 헝(洪爲民·53)의 생일파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확인되면서 시작된 이번 파티 스캔들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홍콩 보건 당국은 애초 100명이 참석했다고 밝혔지만 지난 10일 저녁 현재 참석자는 214명까지 확인됐고 그중 104명이 정부 지정 격리시설에 입소했다.

가장 큰 문제는 많은 참석자가 공공장소와 식당에 출입할 때 의무화된 QR코드를 찍지 않은 점이다. 심지어 고위 관료 중 일부도 QR코드를 찍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당국은 처음에 초청자 명단에만 의존해 참석자를 파악하다가 명단에 없는 이들이 대거 참석한 사실을 뒤늦게 파악하고 추적에 나섰지만 많은 이들이 QR코드를 찍지 않은 상황에서 전체 참석자를 파악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식당 측에서 입장객들의 QR코드 스캔을 확인했어야 했지만 식당도 이를 감독하지 않았다.

게다가 해당 파티 사흘 전 홍콩에서 오미크론 변이 지역감염이 처음 확인돼 보건 당국이 시민들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 상황이었음에도 200여명의 참석자들은 마스크를 벗은 채 식당 안을 돌아다니며 먹고 마시고 노래를 불렀다.

대표적인 친중 인사가 주최한 파티에서 가장 기본적인 방역수칙이 안 지켜진 것이다.

그런 상황에서 파티 참석자 중 코로나19로 잘못 확진된 사례와 관련돼 격리 시설에 입소했다가 하루 만에 퇴소한 주니어스 호(何君堯) 의원은 퇴소 직전 페이스북 생방송을 통해 "정부의 방역정책은 모래성을 쌓는 것처럼 쓸모없다"며 "그들이 여기서 우리처럼 하룻밤을 지내봐야 한다"고 비판했다.

중국과 홍콩도 격리 없이는 왕래할 수 없는 상황에서 그는 정치인으로서 격리 면제를 적용받고 지난 5일 선전(深圳)을 다녀오는 특혜를 누렸다.

이에 대해 블룸버그 통신은 11일 "친중 의원이 2년간 유지된 홍콩 정부의 방역정책을 격하게 비판하는 데는 격리시설에서 채 하루도 안 되는 시간을 보내는 것으로 족했다"고 꼬집었다.

공무원들의 전반적인 내로남불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

파티 참석자 중 아우가왕(區嘉宏) 입경사무처장은 지난해에도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긴 저녁 식사 자리에 참석해 벌금을 부과받은 바 있다.

홍콩 토목공정개발부 직원 22명은 지난 6일 요트를 대여해 서장 취임 축하 행사를 개최했고, 토지국 공무원 42명은 5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승진식을 개최하고 기념촬영을 했다. 또 소방처는 4일 100여명 규모의 오찬을 개최한 사실이 드러났다.

모두 오미크론 변이 확산 경보가 울린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다.

홍콩 코로나19 긴 검사 대기줄
홍콩 코로나19 긴 검사 대기줄

(AFP=연합뉴스) 지난 9일 홍콩의 코로나19 검사소 앞에 늘어선 긴 대기줄. 2022.1.11.

◇ "홍콩의 현재 상황 상징"…"시민들 모처럼 마음껏 비판"

블룸버그는 "많은 시민이 홍콩 정부가 현실은 모른 채 오로지 중국을 기쁘게 하는 데만 관심이 있는 관리들로 운영되고 있다고 생각하며 분노를 쌓아 올리는 가운데 이번 파티가 열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파티의 세부 내용이 점점 더 드러날수록 대중의 분노는 더욱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여론조사기관 홍콩민의연구소의 청킴와(鍾劍華) 부총재는 블룸버그에 "이번 파티 스캔들은 홍콩의 상황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홍콩 정부 전체는 점점 더 사회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사건은 시민들이 모처럼 마음껏 정부와 친중 정치인을 조롱하고 비판하는 판을 깔아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2020년 6월 30일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후 1년 반 동안 홍콩에서 표현의 자유가 급격히 위축됐다는 분노와 절망 속에서 이번 사건을 비판하는 것은 국가보안법에 저촉되지 않기 때문이다.

블룸버그는 "엄격한 방역 정책에 지친 홍콩 주민들은 부유한 특권층이 마침내 자신들이 겪는 고통을 똑같이 경험한다는 점을 고소해하며 즐기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는 정부 관료들이 엄격한 격리를 몸소 체험해보면 홍콩의 격리 정책에 변화가 생길 수도 있지 않겠냐고 기대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후 해외로 이주한 조셉 청(鄭宇碩) 전 홍콩성시대 교수는 "사람들은 해당 사건에 연루된 관리들을 자유롭게 비판할 수 있기 때문에 이번 일을 매우 즐겁게 이야기한다"며 "이는 국가보안법과 전혀 상관이 없고 그래서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많은 이들은 이번 사건이 홍콩의 새로운 정치 생태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전날 홍콩 정부는 격리시설 포화로 인해 밀접접촉자의 경우 기존 21일에서 14일로 시설 내 격리 기간을 단축한다고 발표했다.

이용이 금지된 홍콩의 놀이터
이용이 금지된 홍콩의 놀이터

(EPA=연합뉴스) 홍콩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응해 놀이터 이용도 금지하면서 놀이터 시설에 테이프가 감겨있는 모습. 2022.1.11.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