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영, 왼쪽 무릎 수술 대신 재활로 가닥…그리스 복귀는 불발

송고시간2022-01-11 16:18

beta

배구 선수 이재영(26)이 무릎을 수술하지 않고 국내에서 재활 치료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올해 안에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PAOK 구단으로 복귀하는 일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그리스 현지 병원이 무릎 연골 주변을 관절경 수술로 정리하길 권유한 것과 달리 국내 병원 두 군데는 수술하지 않고 재활하는 게 낫다고 진단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이재영, 출국장 바쁜 걸음으로
이재영, 출국장 바쁜 걸음으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학창 시절 폭력(학폭) 가해 논란에 휩싸인 배구선수 이재영이 16일 오후 그리스 리그 PAOK 테살로니키 구단에 합류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서 출국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1.10.16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배구 선수 이재영(26)이 무릎을 수술하지 않고 국내에서 재활 치료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이에 따라 올해 안에 그리스 여자프로배구 PAOK 구단으로 복귀하는 일은 사실상 어려워졌다.

이재영은 쌍둥이 동생 이다영과 함께 지난해 10월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계약해 그리스로 갔다가 왼쪽 무릎 통증으로 한 달도 안 된 2021년 11월 초 귀국했다.

11일 이재영의 그리스 진출을 도운 관계자에 따르면, 이재영은 그동안 병원 세 군데에서 통증 부위를 정밀 검진했다.

그리스 현지 병원이 무릎 연골 주변을 관절경 수술로 정리하길 권유한 것과 달리 국내 병원 두 군데는 수술하지 않고 재활하는 게 낫다고 진단했다.

대신 두 병원은 이재영에게 당분간 훈련을 쉬고 무릎을 철저히 보호하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결국, 이재영은 수술 대신 휴식 후 재활 치료를 택했다.

통증 부위를 완벽하게 치료하는 게 먼저라는 판단에 따라 그리스로 넘어가지 않고 국내에 머물며 체계적인 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그리스 리그는 4월에 시즌을 마감한다.

이재영·다영 자매는 지난해 2월 학창 시절 폭력 가해 폭로가 나온 뒤 국내 무대에서 설 자리를 잃자 우여곡절 끝에 PAOK 구단에 새 둥지를 틀었다. 이다영은 이번 시즌 끝까지 PAOK 구단에서 뛴다.

cany9900@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S3NxA3OFx4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