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인도·태평양사령부 "北 탄도미사일 발사…동맹과 긴밀 협의"

송고시간2022-01-11 15:10

beta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우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알고 있고 동맹 및 파트너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이날 성명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이번 발사가 미국 국민과 영토, 동맹에 대한 즉각적 위협은 아니라고 판단하지만,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이 안보 불안에 미치는 영향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즉각적 위협 아니지만, 안보 불안에 미치는 영향 보여줘"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 모습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6일 공개한 사진
북한이 극초음속미사일 시험 발사 모습이라고 주장하며 지난 6일 공개한 사진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우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알고 있고 동맹 및 파트너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이날 성명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이번 발사가 미국 국민과 영토, 동맹에 대한 즉각적 위협은 아니라고 판단하지만,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이 안보 불안에 미치는 영향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명은 "한국과 일본의 방위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고 덧붙였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앞서 지난 5일 북한이 극초음속 미사일이라고 주장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했을 당시에도 동일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미 국무부는 당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며 "이번 발사는 유엔 안보리 다수 결의안 위반이며 이웃 국가 및 국제 사회에 대한 위협"이라고 비판했다.

kyungh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