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복된 차에서 아이들 손 보여 1초도 망설임 없이 뛰어들었죠"

송고시간2022-01-11 13:07

beta

육군 소속 군무원들이 전복된 차량에 갇혀 있던 아이 3명과 엄마를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육군35보병사단에 따르면 백마여단 예비군훈련대에서 근무 중인 김태현(34)·김영민(32)·윤대길(34) 주무관은 지난 7일 순천완주고속도로로 퇴근하던 길에 임실 오수휴게소 인근에서 전복된 차량을 발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군무원 3명, 퇴근길 고속도로 사고 현장서 아이 3명과 어머니 구조

왼쪽부터 김태현ㆍ윤대길ㆍ김영민 군무주무관
왼쪽부터 김태현ㆍ윤대길ㆍ김영민 군무주무관

[육군35보병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임실=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차창 너머로 비치는 아이들의 손을 보고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뛰어들었습니다."

육군 소속 군무원들이 전복된 차량에 갇혀 있던 아이 3명과 엄마를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육군35보병사단에 따르면 백마여단 예비군훈련대에서 근무 중인 김태현(34)·김영민(32)·윤대길(34) 주무관은 지난 7일 순천완주고속도로로 퇴근하던 길에 임실 오수휴게소 인근에서 전복된 차량을 발견했다.

달려가 보니 차 안에는 안전벨트를 한 아이 3명과 어머니가 타고 있었다.

외관상 눈에 띄는 큰 부상은 없어 보였지만 빠른 구조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김태현·김영민 주무관은 곧바로 차에 비치하고 있던 불꽃신호기를 꺼내 사고 차량 주변에 삼각대를 설치했다. 2차 사고를 예방하려는 조치였다.

또 후방에서 진입하는 차들을 향해 사고 신호를 보내며 도로를 통제했다. 119구급대와 경찰에는 이미 신고가 된 상황이었다.

동시에 윤대길 주무관은 재빠르게 차 문을 개방하고 아이들과 어머니를 구조했다.

10분도 채 걸리지 않은 사이에 일사불란한 구조가 이뤄졌다. 이후 이들은 119구조대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 사고가 수습될 때까지 놀란 아이들과 어머니 곁을 지켰다.

선행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이들은 어머니와 아이들을 태워 인근 오수휴게소에서 기다리고 있던 가족들에게 데려다줬다.

세 아이의 어머니는 연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현역 복무를 마치고 예비군훈련대에서 군무원으로 일하는 세 명의 주무관들은 "현역 시절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국군의 숭고한 사명으로 생각하고 있었다"며 "차창 너머로 비치는 아이들의 구조의 손길을 보고 1초의 망설임 없이 현장에 뛰어들었다. 사고로 많이 놀라셨을 어머니와 아이들이 빨리 쾌유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war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