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기투합한 용진이형-택진이형 "한국시리즈서 만납시다"

송고시간2022-01-11 11:01

beta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정용진 구단주와 NC 다이노스의 김택진 구단주가 KBO리그 한국시리즈에서 만나자며 의기투합했다.

정용진 구단주는 11일 본인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택진이형이 용지니어스 주방에 방문하셨다. 한국시리즈에서 만나자고 서로 다짐했다"고 소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용진 SSG 구단주, 김택진 NC 구단주와 만남 소개

어깨동무한 김택진(왼쪽)-정용진 구단주
어깨동무한 김택진(왼쪽)-정용진 구단주

SSG 랜더스의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오른쪽)은 11일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겸 NC 다이노스 구단주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한국시리즈에서 만나기로 다짐했다"고 밝혔다. [정용진 구단주 SNS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정용진 구단주와 NC 다이노스의 김택진 구단주가 KBO리그 한국시리즈에서 만나자며 의기투합했다.

정용진 구단주는 11일 본인의 소셜미디어(SNS) 계정에 "택진이형이 용지니어스 주방에 방문하셨다. 한국시리즈에서 만나자고 서로 다짐했다"고 소개했다.

SSG 구단주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NC 구단주인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야구단에 애정을 쏟는 친근한 구단주로 유명하다.

김택진 구단주는 2020년 한국시리즈 현장을 전부 찾아 응원했고, 정규시즌 우승 확정 장면을 보려고 나흘간 선수단과 동행했다. 김 구단주는 지난해 구단 CF에 직접 출연하기도 했다.

정용진 구단주의 야구단 애정도 이에 못지않다.

정 구단주는 올해 SNS를 통해 선수들을 응원하는 한편, 자신의 이름을 딴 '용진이형 상'까지 만들어 선수들에게 선물했다.

지난해 10월엔 수술 후 회복 중인 선발 투수 박종훈과 문승원을 개인 공간에 초대해 직접 중식 요리를 대접하기도 했다.

김택진 구단주는 정용진 구단주의 롤모델이기도 하다.

정 구단주는 지난해 2월 SSG 창단 과정에서 야구팬들에게 "팬들이 김택진 대표를 택진이형이라고 부르는 것이 부러웠다"며 "나를 용진이형이라고 불러도 좋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