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국내복귀기업 26개·투자액 6천815억원…역대 최대

송고시간2022-01-11 11:00

beta

지난해 국내로 복귀한 해외진출기업(국내복귀기업·유턴기업)의 수와 투자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국내복귀기업은 전년보다 2개 많은 26개이며, 총투자 규모는 22% 증가한 6천81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국내복귀기업의 수와 투자액은 단일연도 기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용 규모도 가장 많아…이차전지소재·희토류 기업 포함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지난해 국내로 복귀한 해외진출기업(국내복귀기업·유턴기업)의 수와 투자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국내복귀기업은 전년보다 2개 많은 26개이며, 총투자 규모는 22% 증가한 6천81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국내복귀기업의 수와 투자액은 단일연도 기준으로 사상 최대 실적이다.

관련 통계를 공식 집계한 2014년 이후 누적 국내복귀기업 수는 총 108개다.

유턴기업 종합대책 (PG)
유턴기업 종합대책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기업별 투자금액을 보면 100억원 이상 투자한 기업 수가 18개로 전년보다 5개 많았다. 전체 국내복귀기업 중 100억원 이상 투자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69.2%로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복귀기업당 평균 투자금액은 262억1천만원으로 전년 대비 15.3% 늘었다.

국내복귀기업 중 중견기업의 비중은 34.6%로 역대 최고 수준을 나타냈다.

고용 규모 역시 전년에 비해 55% 늘어난 총 1천820명으로 사상 최대였다.

100명 이상을 고용한 기업 수는 6개로 전년보다 3개 많았으며, 복귀기업당 평균 고용 규모는 70명으로 2년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국내복귀기업 투자규모 추이(단위: 억원)
국내복귀기업 투자규모 추이(단위: 억원)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복귀기업 고용규모 추이(단위: 명)
국내복귀기업 고용규모 추이(단위: 명)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업종별로는 자동차 6개사, 전기전자 5개사, 금속 3개사 등 주력업종 18개사가 국내로 복귀해 전체 복귀기업의 69.2%를 차지했다.

특히 이차전지소재, 친환경차량용 희토류영구자석 등 공급망 핵심품목 생산업체 2개사가 복귀해 공급망 안정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됐다.

복귀 지역은 경남 8개사, 충남 6개사, 경북·대구 각 3개사 등의 순이었다.

국내복귀기업이 원래 진출했던 국가는 중국이 18개사로 가장 많았으며 베트남 4개사, 미국 2개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코트라가 국내복귀기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주요 복귀 사유는 해외환경 악화, 내수 시장 확대, 한국산 브랜드 가치 강화 등이 꼽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대내외 환경 변화와 지원제도 개선, 적극적인 유치 활동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효과를 발휘했다"면서 "국내복귀기업이 경제회복과 고용창출, 공급망 안정화에 효과가 큰 만큼 앞으로도 해외에 진출한 우량한 국내기업의 복귀 확대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올해 국내복귀보조금 570억원을 활용해 유치 활동을 벌이고 복귀기업들의 안정적인 국내 정착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유관기관 및 업종별 협회·단체와 협업해 국내복귀 의향이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유치 설명회를 열고 코트라 해외무역관을 통해 대내외 홍보 활동도 추진한다.

지역별 국내복귀기업 현황
지역별 국내복귀기업 현황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