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이투자증권 "미국 긴축 리스크 파장 제한적일 것"

송고시간2022-01-11 09:02

beta

하이투자증권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기준금리 인상, 양적 긴축(QT) 등 '트리플 긴축'이 글로벌 금융시장에 끼칠 파장이 제한적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트리플 긴축 리스크에 대한 우려와 달리 글로벌 금융시장으로의 파장, 소위 전염효과는 아직 제한적인 분위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연구원은 "강한 경기 사이클 모멘텀(동력)이 확인된다면 긴축 리스크의 파장은 제한적 수준에 그칠 수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경기 사이클 모멘텀 강화가 리스크를 얼마나 상쇄시켜 줄 수 있는지가 금융시장 흐름을 좌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0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1.1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10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1.1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하이투자증권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기준금리 인상, 양적 긴축(QT) 등 '트리플 긴축'이 글로벌 금융시장에 끼칠 파장이 제한적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11일 "트리플 긴축 리스크에 대한 우려와 달리 글로벌 금융시장으로의 파장, 소위 전염효과는 아직 제한적인 분위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이투자증권에 따르면 연초 이후 나스닥지수(-4.5%), 브라질(-2.7%), 코스피(-1.7%), 상하이종합지수(-1.3%) 등 지수의 낙폭은 컸지만, 인도(3.7%), 홍콩H지수(1.6%) 등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박 연구원은 "통화 역시 차별화 양상이 뚜렷하다"며 "미국 연준의 긴축 우려로 달러화 지수는 소폭 반등했지만 트리플 긴축에 따른 시중 금리 상승 폭을 고려하면 달러화 지수의 강세 폭은 제한적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달러화 강세의 제한이 연준의 긴축 리스크를 줄이고 있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달러화 강세 제한의 배경으로는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 기대치를 하회한 미국의 12월 일자리 수 등이 꼽힌다.

박 연구원은 또 트리플 긴축 리스크의 여파가 제한적인 이유로 "미 연준 긴축 기조 전환에 대비해 지난해부터 신흥국 중앙은행들이 선제적으로 정책금리 인상을 단행한 영향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박 연구원은 "강한 경기 사이클 모멘텀(동력)이 확인된다면 긴축 리스크의 파장은 제한적 수준에 그칠 수 있다"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경기 사이클 모멘텀 강화가 리스크를 얼마나 상쇄시켜 줄 수 있는지가 금융시장 흐름을 좌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encounter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