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EPL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72명…2주째 감소 추세

송고시간2022-01-11 08:38

beta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2주째 감소하는 추세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0일(현지시간) "3일부터 9일까지 선수와 구단 직원 대상으로 1만2천973건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한 결과, 72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확진자 수가 2주 연속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EPL 사무국은 11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에버턴과 레스터 시티의 맞대결을 연기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는 프리미어리그 경기장 전광판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는 프리미어리그 경기장 전광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2주째 감소하는 추세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10일(현지시간) "3일부터 9일까지 선수와 구단 직원 대상으로 1만2천973건의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한 결과, 72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확진자 수가 2주 연속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EPL은 기존 3천 건 안팎이던 검사 횟수를 늘려 지난해 12월 중순부터는 일주일에 1만 건 이상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 결과 12월 13∼19일 검사에선 전주(42명)의 두 배 이상인 90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같은 달 20∼26일 검사에서는 역대 최다인 10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행히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일에 진행된 검사에서는 확진자가 94명으로 줄었고, 가장 최근 검사에서 72명까지 떨어지면서 점차 감소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구단들은 코로나19에 신음하고 있다.

EPL 사무국은 11일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던 에버턴과 레스터 시티의 맞대결을 연기하기로 했다.

레스터 시티 내 코로나19 확진과 부상,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출전을 위한 국가대표팀 차출로 인해 경기를 치를 최소 인원(필드 플레이어 13명·골키퍼 1명)을 채울 수 없게 되면서다.

EPL이 이번 시즌 코로나19 관련 이슈로 리그 경기를 연기한 건 이번이 19번째다.

또 맨체스터 시티는 지난주 페프 과르디올라 감독을 포함해 스태프 14명, 1군 선수 7명 등 21명이 코로나19로 격리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