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칠레 면역저하자 4차 접종 시작…내달 55세 이상으로 확대

송고시간2022-01-11 03:22

칠레 코로나19 백신 접종
칠레 코로나19 백신 접종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남미 칠레가 1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시작했다.

이날 수도 산티아고의 한 병원에서는 세바스티안 피녜라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면역기능이 저하된 성인에 대한 4차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피녜라 대통령은 "시간이 흐르면서 백신의 효과가 떨어지고 새 변이도 백신의 힘을 약화한다"며 "미리 준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칠레 정부는 내달 7일부터는 3차 접종 후 6개월이 지난 55세 이상 전체에게로 4차 접종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칠레는 1천900만 명 인구의 86% 이상이 2차 접종을 완료했고, 67%가량은 부스터 샷까지 맞았다.

칠레 정부는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4천 명을 웃돌며 가파른 재확산 조짐이 나타나자 4차 접종 일정을 예정보다 앞당겼다.

앞서 이스라엘이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지난해 말 4차 접종을 시작했으며, 미국도 이르면 이번주부터 면역저하자에 대한 4차 접종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