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법원서 이긴 조코비치 "호주오픈 출전에 전념…응원에 감사"

송고시간2022-01-10 23:33

beta

남자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소송에서 이겨 '자유의 몸'이 되자마자 호주오픈 대회장에서 연습했다.

조코비치는 10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가 열리는 멜버른 파크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오늘 비자 취소와 관련된 소송에서 이겨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아 호주 입국이 거부된 조코비치는 호주 정부의 비자 취소 조치에 반발해 법적 대응에 나섰으며 10일 법원에서 승소, 일단 계속 호주에 머물 수 있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호주오픈 테니스장에서 훈련한 조코비치(왼쪽에서 두 번째).
호주오픈 테니스장에서 훈련한 조코비치(왼쪽에서 두 번째).

[조코비치 소셜 미디어 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자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소송에서 이겨 '자유의 몸'이 되자마자 호주오픈 대회장에서 연습했다.

조코비치는 10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가 열리는 멜버른 파크에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오늘 비자 취소와 관련된 소송에서 이겨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코비치는 17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5일 호주에 도착했으나 비자를 받지 못해 10일 오전까지 호주 멜버른 시내 호텔에 사실상 갇혀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아 호주 입국이 거부된 조코비치는 호주 정부의 비자 취소 조치에 반발해 법적 대응에 나섰으며 10일 법원에서 승소, 일단 계속 호주에 머물 수 있게 됐다.

조코비치는 이날 판결 후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나는 여기 머물며 호주오픈에 출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나는 훌륭한 팬들 앞에서 열리는 중요한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여기 호주에 왔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또 "팬 여러분의 격려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날 재판에서 졌더라면 곧바로 호주를 떠나야 했던 조코비치는 17일 개막하는 호주오픈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다만 호주 정부가 이번 재판 결과에도 이민부 장관 직권으로 조코비치의 비자를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조코비치가 올해 호주오픈에 뛸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세르비아에서 기자 회견을 한 조코비치의 삼촌, 부모, 동생.(왼쪽부터)
세르비아에서 기자 회견을 한 조코비치의 삼촌, 부모, 동생.(왼쪽부터)

[AFP=연합뉴스]

조코비치의 동생 조르제 조코비치는 이날 판결이 나온 뒤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노바크는 이제 자유를 얻었고, 조금 전 연습을 위해 테니스 코트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조코비치의 어머니 디야나는 이 자리에서 "오늘 승리는 조코비치의 메이저 대회 우승보다 더 큰 승리"라고 자평했다.

조코비치는 호주오픈에서 지금까지 9차례 우승했다.

현재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은 조코비치와 로저 페더러(16위·스위스), 라파엘 나달(6위·스페인)이 함께 보유한 20회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