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시민안전보험' 보장액 2배로…올해부터 최대 2천만원

송고시간2022-01-11 06:00

beta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자동으로 가입되는 '시민안전보험' 최대 보장액이 올해부터 1천만원에서 2천만원으로 오른다.

서울시는 한국지방재정공제회와 체결한 올해 '시민안전보험' 운영 계약에 이 같은 내용을 반영했다고 11일 밝혔다.

최대 보장금액을 2천만원으로 상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경로당 등 실버존 교통사고 추가 보장…보험안내 강화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자동으로 가입되는 '시민안전보험' 최대 보장액이 올해부터 1천만원에서 2천만원으로 오른다. 경로당, 요양원 등 실버존 내 교통사고도 보장항목에 추가된다.

서울시는 한국지방재정공제회와 체결한 올해 '시민안전보험' 운영 계약에 이 같은 내용을 반영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운영 업체를 NH농협손해보험컨소시엄에서 한국지방재정공제회로 변경하면서 지난 2년간의 운영 실적을 바탕으로 시민 보장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우선 최대 보장금액을 2천만원으로 상향했다. 화재, 폭발 및 붕괴사고, 대중교통 이용 중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및 후유장해는 최대 2천만원까지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지급 건수가 저조한 자연재해 상해와 강도 상해 등은 보장항목에서 제외하고, 실버존 교통상해 등을 보장 항목에 추가했다. 이에 따라 만 65세 이상 시민은 실버존에서 교통사고로 상해를 입은 경우 최대 1천만원의 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실버존이나 스쿨존에서의 교통사고 상해 보장범위도 확대된다. 기존에는 1∼5급 상해만 보장했지만, 올해부터는 1~7급으로 범위를 확대해 중상해부터 경상해까지 보장한다.

서울시는 아울러 올해 자치구 및 유관기관과 협의체를 구성해 '시민안전보험'과 자치구 구민안전보험 간 중복 보장 항목을 조정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자치구는 감염병 사망, 개물림 사고 치료비 등 구민안전과 관련된 항목으로 보험을 구성하기로 했다.

시는 또한 올해부터 보험금 지급이 결정된 경우 보장금액 등을 문자로 안내하는 알림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에는 보험금 미지급인 경우에만 유선으로 안내했었다.

2020년 1월부터 시행된 서울시 '시민안전보험'은 시가 화재·폭발 및 붕괴사고, 대중교통사고 등 예기치 못한 안전사고로 피해를 본 시민에게 보험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서울에 주민등록이 된 시민(등록외국인 포함)이면 누구나 자동으로 가입되고 사고 발생 지역과 관계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지난 2년간 보험 지급 건수는 116건, 금액은 7억158만원이었다. 지급 건수는 화재사고(63건)가 가장 많았고, 이어 대중교통사고(45건)·자연재해 사망(5건)·스쿨존 사고(3건) 순이었다.

'시민안전보험' 보험금은 사고발생일 또는 후유장해 진단일로부터 3년 이내에 청구할 수 있다. 보험금은 서류를 접수한 날부터 4주 이내에 지급된다.

관련 문의는 한국지방재정공제회 콜센터(☎ 1577-5939), 120다산콜센터(☎02-120)로 하면 된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